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월의 호국인물' 독립운동가 유동열 선생

'10월의 호국인물' 독립운동가 유동열 선생
'10월의 호국인물' 독립운동가 유동열 선생'10월의 호국인물' 독립운동가 유동열 선생
(서울=연합뉴스) 전쟁기념관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한 유동열 선생을 '10월의 호국인물'로 선정했다고 30일 전했다. (전쟁기념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전쟁기념관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한 유동열 선생을 '10월의 호국인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평안북도 박천군에서 태어난 유동열 선생은 1904년 대한제국 육군 기병참위로 임관한 이후 무관학교 교관, 시위대 기병대장, 참모국 제2과장 등을 역임했다.

1907년 일제에 의해 대한제국의 군대가 강제 해산당하자 안창호, 양기탁, 이갑 등과 함께 신민회를 조직해 본격적인 반일운동에 참여했다.

1909년 중국으로 망명한 선생은 군자금 모집을 위해 베이징 등에서 활동하다가 1911년 일제가 조작한 소위 '105인 사건'에 연루돼 1년 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선생은 1918년 김좌진, 김동삼 등 만주지방 민족지도자들과 무오독립선언서를 발표했으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후에는 참모총장으로 활동했으며 만주로 이동해 독립전쟁을 위한 군자금과 독립군 모집에 매진했다.

1939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참모장으로서 한국광복군 창설에 주력했고, 이듬해 9월 한국광복군총사령부가 설립된 후에는 광복군을 통솔해 독립전쟁을 진두지휘했다.

광복 후에는 미군정 초대 통위부장에 임명돼 조선국방경비대 창설을 주관하는 등 국군 창설의 토대를 닦았으나 6·25전쟁 당시 납북되어 북으로 끌려가던 중 평안북도 희천의 한 농가에서 숨을 거뒀다.

정부는 광복을 위해 헌신한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89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30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