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녀에게' 작사 문병란 전 조선대 교수 타계(종합)

민주·민족·통일 노래한 민족시인…민주화운동에도 투신
타계한 문병란 시인
타계한 문병란 시인(광주=연합뉴스) '직녀에게'를 작사한 시인 문병란 전 조선대 교수가 25일 타계했다. 향년 80세. 전남 화순 출신인 고인은 1961년 조선대학교 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2년 '현대 문학'에 김현승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했다.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직녀에게'를 작사한 시인 문병란 전 조선대 교수가 25일 타계했다. 향년 80세.

전남 화순 출신인 고인은 1961년 조선대학교 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2년 '현대 문학'에 김현승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했다.

1988년에 조선대 국문과 조교수에 임용됐으며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와 5·18 기념재단 이사를 역임했다.

가수 김원중 씨가 불러 널리 알려진 '직녀에게'를 썼으며 시집으로는 '죽순밭에서', '벼들의 속삭임', '땅의 연가' 등이 있다.

1970년대 이후 '죽순 밭에서', '벼들의 속삭임' 등을 발표하며 저항의식을 바탕으로 한 민중문학을 선보였다.

순천고와 광주제일고 등에서 교편을 잡기도 했으나 민주화운동 때문에 해직된 뒤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배후조종자로 지목돼 수배를 당하고 농업협동조합에서 간행된 시집때문에 투옥되기도 했다.

군사 독재정권에 맞서 민중과 통일을 노래하는 참여시를 꾸준히 발표했다.

민주화운동에도 투신해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 민주교육실천협의회 국민운동본부 대표를 역임했다.

1981년 시선집 '땅의 연가'에서 분단의 아픔을 노래한 '직녀에게'를 발표했으며 가수 김원중이 노래해 널리 알려졌다.

'이별이 너무 길다 / 슬픔이 너무 길다 / 선 채로 기다리기엔 은하수가 너무 길다'로 시작되는 이 시는 연인의 이별을 갈라진 남북의 현실에 빗대어 통일을 노래한 시로 고인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직녀에게'를 노래한 가수 김원중씨는 "자주 찾아뵙지 못해 늘 죄송스럽고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직녀에게'를 통해 문병란 선생님을 뵙게 되었고, 민주화운동을 하시는 모습을 보고 역사의식과 통일에 대한 무게를 알게 됐다"고 회고했다.

2009년 제1회 박인환 시문학상과 요산문학상, 전남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조선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29일 오전 8시다.

장례는 '민족시인 문병란 선생 민주시민장 장례위원회'의 시민사회장으로 치러지며, 국립 5·18민주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25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