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 모교 뉴욕군사학교 문닫는다

경영난에 따른 채무로 경매, 12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가운데 선두를 달리는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다닌 학교로 유명해진 뉴욕군사학교(New York Military Academy, NYMA)가 경영난으로 126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뉴욕타임스(NYT)와 ABC 방송 등 미 언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 모교 뉴욕군사학교 문닫는다 - 2

지난 1889년 세워진 명문 사립 기숙학교(보딩 스쿨)인 이 학교는 오랜 경영난에 따른 1천300만 달러(153억 원)의 채무를 견디다 못해 지난 3월 미 연방 파산법 제11조(Chapter 11 protection)에 따른 파산신청을 낸 데 이어 이날 문을 닫았다.

이에 따라 뉴욕시에서 북쪽으로 97㎞ 떨어진 뉴욕주 허드슨 밸리의 콘 온 허드슨(Cornwall-on-Hudson)에 위치한 113 에이커(45만 7천294㎡)의 대지와 건물은 이달 말로 예정된 경매에 부쳐진다. 최저 입찰가는 950만 달러(111억 8천만 원)로 인수자는 이 학교를 계속 운영할 필요가 없다고 언론은 전했다.

애초 이 학교는 캘리포니아의 투자그룹이 인수하려고 했으나 이달 초까지 계약금 130만 달러를 내지 못해 경매물로 나오게 됐다.

NYMA는 군사학교 명칭을 가졌지만, 졸업 후 장교로 임관하는 사관학교 등 다른 군사학교들과는 전혀 다르다. 군복과 비슷한 차림의 교복을 입은 재학생들이 매일 아침 6시에 기상해 밤 10시까지 주어진 일정표에 따라 공부와 체력단련 등을 소화해야 하는 일종의 대입 기숙학교이기 때문이다.

연간 학비도 3만∼4만 달러(3천500만∼4천700만 원)로 만만찮다. 학년이 7학∼12학년으로 구성된 이 학교 졸업생들의 대학 입학률은 거의 100%로 알려졌다.

NYMA 졸업생들 가운데에는 트럼프(1964년) 외에도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스위니 토드,' '태평양 서곡' 등의 작사·작곡가인 스티븐 손드하임 등이 있다.

트럼프는 '거칠고 반항적인' 행동을 바로잡으려는 부모의 뜻에 따라 고등학교 과정을 이 학교에서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이 학교생활에 대해 "항상 군대에 있던 느낌이었다"면서 "군대에 가는 많은 청년보다 더 많은 군사훈련을 (나에게) 시켰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 베트남전 징병 기피 논란과 관련해 전쟁이 한창이던 1964년부터 대학 학업을 이유로 네 차례에 걸쳐 징병을 유예받았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징병 추첨번호 366번 가운데 자신이 356번으로 뒤쪽 번호를 받아 참전 기회가 오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학교는 정통파 유대교파인 하디시즘 신도들의 집단 거주촌으로 인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22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