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청 "노동개혁 5대법안, 정기국회내 반드시 처리"

송고시간2015-09-20 12:20

한중FTA·대학구조개혁법·경제활성화법도 정기국회서 처리키로

당정청 회의
당정청 회의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이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를 개최, 원유철 원내대표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등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안종범 경제수석, 김현숙 고용복지수석,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정훈 정책위의장, 원유철 원내대표,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성동 환경노동정책조정위원장,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2015.9.20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박성민 기자 =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은 20일 총리공관에서 정책조정협의회를 열고 당·정·청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노동개혁 5대 법안을 정기국회 회기 내에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당정청은 또한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각종 경제활성화 법안의 정기국회 회기내 처리도 강조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노사정위원회의 대타협 정신을 담아 노동개혁 5개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해 국회에 제출했다"며 "지금부터는 노동개혁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과제가 남았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청년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을 위한 노동개혁 5법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안보에 여야가 없듯이 민생에도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민생을 살리기 위한 노동개혁 입법에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기간 노동개혁 법안을 비롯한 4대 개혁 과제와 경제활성화 법안 등 주요 민생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당정청간 긴밀한 공조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논의도 본격적으로 시작해서 반드시 정기국회 내에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관련단체의 눈치를 보는 야당의 제동걸기가 계속되고 있는데 오늘 피해산업 대책을 점검하고 신속한 처리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노사정 대타협 그 자체는 시작일뿐이고, 마무리하기 위해선 관련 입법 조치가 이뤄져야 하고, 또 (행정)지침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며 "입법과정에서 많은 진통이 예상되지만 우리 아들딸의 미래가 달린 문제인만큼 연말까지 통과될 수 있도록 당정청이 힘을 모아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 부총리는 "주요 경제활성화법의 국회 통과가 시급하고, 한중FTA 비준은 최근 수출 부진을 겪는 점을 감안해서도 더욱 절실한 과제"라며 "이번 정기국회에선 3년 넘게 표류하는 서비스법, 관광진흥법, 의료관련 법안은 꼭 좀 통과될 수 있도록 당의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황우여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기국회에서는 대학구조개혁법과 사학연금법과 같은 핵심법안이 반드시 통과 한다"면서 "당정청이 앞으로도 머리를 맞대고 일심동체로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현정택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은 "서로 힘을 합쳐 4대 개혁을 완성하고 경제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를 기대한다"며 "무엇보다 국회 입법을 통해 노사정 합의 내용이 뒷받침돼야 하고, 노동개혁은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합심해 꼭 이뤄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