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총리 "집단자위권법, 전쟁 막고 후세 평화를 위한 것"

송고시간2015-09-19 07:59

총리 관저 대기하다 법안 참의원 가결 직후 기자회견

영상 기사 아베 "집단자위권법, 전쟁 막기 위한 입법"
아베 "집단자위권법, 전쟁 막기 위한 입법"

(도쿄·서울=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백나리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법안이 가결된 후 전쟁을 막기 위한 입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법안 가결 직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과 그들의 평화로운 삶을 보호하고 전쟁을 방지하는 데 필요한 입법"이라며 "우리 자녀와 후손, 그들의 평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해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적극적인 평화 외교를 추진하며 그리고 만에 하나를 대비해 만전을 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차세대당 등 일부 소수 야당이 찬성표를 던진 것에 관해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 3당의 찬성을 얻어 보다 폭넓은 여러분의 지지를 토대로 법안을 성립시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민에게 성실하고 끈기있게 설명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참의원은 이날 새벽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등을 행사할 수 있게 하는 11개 안보관련 법률 제·개정안을 가결했다.

아베 총리는 관저에서 대기, 가결 순간에는 본회의장에 없었다.

지난 7월 16일 중의원 본회의를 통과한 이들 법안은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이 중심이 돼 찬성 148표, 반대 90표로 통과됐다. 이로써 아베 정권이 헌법해석을 바꿔 추진해온 집단자위권 법률 정비가 모두 마무리됐다.

아베 정권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반대 여론이 찬성을 압도했고 국회 앞에서 연일 대규모 반대 시위가 열렸지만 다수 의석을 앞세워 법안을 강행 처리했다.

아베 총리 "집단자위권법, 전쟁 막고 후세 평화를 위한 것" - 2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