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야당 필리버스터 '진풍경'…전직배우 '참배 퍼포먼스'

송고시간2015-09-18 20:37

정부대변인 출신은 내각불신임안 취지 105분간 '연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전직 배우의 '참배' 퍼포먼스에서 정부 대변인 출신의 1시간 45분 짜리 연설까지.

18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야당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와중에 벌어진 진풍경이다. 안보 법안 반대에 관한 한 여론의 폭넓은 지지를 받는 상황에서 야당 의원들은 마음껏 장기를 발휘해 시간을 끌었다.

압권은 배우 출신인 야마모토 다로(40·山本太郞) 의원(생활당)이었다. 그는 참의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아베 총리에 대한 문책 결의안 표결때 투표함이 있는 단상 쪽으로 향하면서 극단적으로 천천히 걷는 '우보 전술'을 썼다.

여당 의원들로부터 "빨리 투표하라"는 야유가 빗발쳤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페이스를 유지했다. 결국 야마자키 마사아키(山崎正昭) 참의원 의장이 "투표 시간을 2분으로 제한하겠다. 시간이 지나면 투표함을 폐쇄하겠다"고 경고하자 야마모토의 발걸음은 이전보다 조금 빨라졌다. 결국 투표까지 총 6분이 걸렸다.

야마모토는 투표 직전 의원석을 향해 몸을 돌리더니 염주를 손에 든 채 참배하는 포즈를 취했다.

전날 참의원 특별위원회에서 이뤄진 아베 정권의 법안 강행 처리 후 일각에서 나온 '민주주의의 사망', '자민당은 죽었다'는 등의 지적을 의식한 '퍼포먼스'로 비쳤다.

또 야마모토는 투표를 마친 뒤 단상 옆에 앉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쪽으로 재차 참배 포즈를 취했다. 아베 총리는 심드렁한 표정으로 고개를 잠깐 숙이며 '답례'했다.

야마모토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어떻게 해서든 안보 법안 처리를 늦출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고교 시절부터 TV 탤런트로 활동해온 야마모토는 2011년 3월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직후부터 원전 반대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다가 정치인으로 변신, 2013년 참의원 선거를 통해 국회에 입성했다.

뒤 이어 중의원 본회의장에서 열린 내각 불신임 결의안 심의에서는 결의안 취지 설명자로 나선 에다노 유키오(51·枝野幸男) 민주당 간사장이 '장기'인 달변을 과시했다. 민주당 정권시절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을 맡으며 조리있는 언변을 인정받은 에다노는 약 1시간 45분간 안보 법안 추진 과정에서 드러난 아베 정권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입헌주의에 반하는 전후 최악의 법안을 전후 최악의 절차로 강행하는 자세는 폭거 그 자체"라며 "아베 내각은 민주적 정부로서의 이성을 잃고 스스로 브레이크를 걸 수 없는 폭주 상태가 됐다"고 역설했다.

日야당 필리버스터 '진풍경'…전직배우 '참배 퍼포먼스' - 2

日야당 필리버스터 '진풍경'…전직배우 '참배 퍼포먼스' - 3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