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미 웹드라마 첫 공동제작…'드라마월드' 내년 공개

미국 동영상 플랫폼 비키 주도…한지민·최시원 등 특별 출연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국과 중국, 미국이 함께 만드는 웹드라마(웹시리즈)가 처음 탄생한다.

미국의 동영상 스트리밍 웹플랫폼 비키(ViKi·www.viki.com)는 "한국드라마를 소재로 한 웹드라마 '드라마월드'를 제작한다"라면서 "10월부터 촬영해 내년 상반기에 작품을 공개한다"라고 18일 밝혔다.

비키뿐 아니라 중국의 문화산업 투자회사인 제타바나 엔터테인먼트, 한국인과 재미교포가 함께 설립한 제작사인 엔터미디어 콘텐츠, 미국의 서드컬쳐 콘텐츠가 제작에 참여한다.

'드라마월드'는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미국 여대생이 마법에 걸려 한국 드라마 안으로 들어가면서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드라마는 회당 20분 길이로 총 10부작으로 만들어지며, 다음 시즌도 기획 중이라고 비키는 밝혔다.

호주 출신 신예로 주인공 클레어 던컨을 맡은 리브 휴슨,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인 션 리처드와 저스틴 전 등이 서울과 로스앤젤레스를 오가며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드라마월드'에 출연할 한국 배우들은 현재 오디션을 진행 중이다. 한지민과 최시원 등 한국 스타들도 에피소드별로 특별 출연한다.

비키측은 "비키를 통해 상영되는 전체 드라마 중 한국 작품은 시청 점유율이 30%를 웃돌 정도로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다"라면서 "비키가 처음으로 제작하는 웹드라마 시리즈의 모티브이자 배경으로 한국 드라마를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제타바나 측은 "이 드라마는 세계를 휩쓰는 한국 대중문화를 새로운 시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라면서 "중국 여성이 한국 드라마 안으로 들어가는 다음 시즌에서는 한국, 중국, 미국의 대중문화가 더 어우러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중미 웹드라마 첫 공동제작…'드라마월드' 내년 공개 - 2
한중미 웹드라마 첫 공동제작…'드라마월드' 내년 공개 - 3
한중미 웹드라마 첫 공동제작…'드라마월드' 내년 공개 - 4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18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