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자율주행차 CEO에 크래프칙 전 현대차 아메리카 CEO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 자율주행차 사업부의 최고경영자(CEO)로 존 크래프칙 전 현대 모터스 아메리카 CEO를 임명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크래프칙은 이달 안으로 구글에 합류할 예정이다.

자동차 업계에서 25년간 일한 베테랑인 그는 14년간 포드에서 제품 개발을 담당했으며 2008∼2013년 현대 모터스 아메리카 CEO를 지낸 후 자동차 구매 온라인 플랫폼인 '트루카'의 사장을 맡고 있다.

크래프칙은 자신이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부의 CEO로 임명된 데 대해 "구글이 자율주행 자동차의 엄청난 잠재력을 개발하도록 돕는 멋진 기회"라며 "빨리 일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구글이 자동차업계에서 고위직 임원을 데리고 와서 자율주행차 사업부에서 일하도록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구글 자율주행차 계획이 단순한 연구 개발 단계를 지나 본격적으로 매출을 내기 위한 사업 준비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구글은 자율주행차를 스스로 생산하지는 않고 기존 자동차 업체들과 협력하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의 자율주행차는 올해 여름부터 구글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와 그 근교에서 일반 도로를 달리고 있으며, 최근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도 일반 도로 주행 허가를 받았다.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부는 이 회사의 신기술 개발 부문인 '구글엑스'의 일부로 당분간 남아 있게 된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부가 앞으로 설립될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 산하의 별개 회사로 장래에 분리될 수도 있겠으나, 아직은 그럴 계획이 없다는 구글 공보담당 직원의 말을 전했다.

애플, 구글 등 정보기술(IT) 대기업들과 전기자동차 기업인 테슬라 모터스, 그리고 세계의 주요 자동차업체들은 자율주행 자동차가 2020년께 상용화될 것으로 보고 관련 기술의 연구와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애플과 구글은 최근 엄청난 몸값을 제시하며 유능한 자동차업체 엔지니어들을 잇따라 고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자율주행차 CEO에 크래프칙 전 현대차 아메리카 CEO - 2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15 0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