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국방위, 기무사 '기무정보센터' 시찰(종합)

첩보상황 컨트롤타워 기무정보센터 올해 출범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4일 오전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비공개 현장점검을 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번 국방위 국정감사 첫 현장시찰 대상 기관인 기무사에서 조현천 기무사령관으로부터 조직현황 등 업무보고를 받았다.

조 사령관은 지난해 10월 부임한 이후 시행 중인 조직 및 인사분야 혁신과제 등을 위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각 군 일반병과 장교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기무부대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야전순환 근무제도와 보안, 방첩, 전산(사이버) 등의 전문 분야에 민간전문가를 채용하는 '아웃소싱' 제도 도입을 추진 중이다.

지난 8월에는 기무사 창설 이래 처음으로 외부인력 14명(60%)이 참여한 특별직무감찰팀을 구성해 연말까지 전 기무부대와 부대원을 대상으로 특별 진단을 한 다음 대대적인 인사 쇄신을 단행할 계획이다.

여야 의원들은 기무사가 지향해야 할 본연의 임무에 맞는 조직 및 인사분야 혁신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방위산업 스파이 활동에 적극 대응하고 방위사업비리 예방 역할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조현천 사령관이 추진 중인 기무사 혁신 방안에 대해서는 "기무사가 군과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철저한 쇄신을 강조했다.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은 시찰에 앞서 미리 제공한 질의자료를 통해 "기무사에서 군사기밀 유출 사건이 발생한 원인은 평소 기무사 직원들의 근무기강이 해이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소속 직원들의 정신무장 강화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손 의원은 기무사 직원들이 각종 사건·사고로 입건되거나 기소된 사례가 2011년 22건, 2012년과 2013년 각각 14건이었고 지난해 19건에 이어 올해 7월까지 벌써 20건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여야 의원들은 올해 1월 1일 출범한 '기무정보센터'도 둘러봤다.

조 사령관이 부임한 이후 만든 기무정보센터는 각 지역 기무부대에서 올린 첩보가 한 곳에 모여 정보화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하고 있다.

기무사는 조 사령관 부임 이후 현장 파견 인력을 늘리면서 정보와 인력 운용의 효율성을 강화하고자 기무정보센터를 출범시켰다.

대령급 간부가 센터장을 맡아 상주 인력 10여 명으로 24시간 가동되는 이 센터는 첩보를 해당 처·실로 보내고 긴급 첩보의 경우 현장 대응을 하는 기능도 있다.

각 첩보를 종합해 처리하기 때문에 질과 양적 측면에서 첩보의 정확성과 신속성이 높아졌다는 보고도 있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국방위원들은 이날 국방부와 합참, 각 군 전산망에 대한 외부 해킹 시도를 감시하고 대응하는 기무사 사이버상황실도 시찰할 예정이었으나 시간이 부족해 성사되지는 못했다.

각 군에서도 자체적으로 해킹 시도를 탐지 및 저지하는 CERT팀을 운영하고 있어 기무사 사이버상황실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여야 의원들은 사이버상황실을 방문하지는 못했지만 북한의 해킹 시도와 사이버공격 사례 등을 질의하고 빈틈없는 감시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국감현장> 국방위, 기무사 '기무정보센터' 시찰(종합)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14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