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공천혁신안' 비주류 반발 속 당무위 통과

국민공천단 100% 시민 구성…여진 이어질 듯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동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당규 의결기구인 당무위원회 회의를 열어 혁신위원회가 마련한 공천혁신안을 진통 끝에 통과시켰다.

비주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천 혁신을 위한 제도 정비 작업을 외견상 대부분 마무리했지만 그 과정에 극심한 내홍이 벌어진데다 앞으로 중앙위원회 절차가 남아있어 논란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野, '공천혁신안' 비주류 반발 속 당무위 통과 - 2

당무위는 이날 회의에서 공천제도 변경 안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혁신위 안을 수용했다.

구체적으로 내년 총선 공천 경선에 참여할 선거인단을 100% 일반 시민으로 구성하고, 안심번호 제도가 도입되지 못한다면 국민공천단 70%, 권리당원 30% 비율로 선거인단을 구성하는 혁신위 안을 확정했다.

또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2위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하고, 도덕적 검증을 통과한 후보자에 대해 전원 경선을 원칙으로 하되 후보 난립시 5배수로 압축한 뒤 경선을 치르도록 했다.

여성·장애인에게 현행 20%에서 25%의 가산점을 부여하고, 청년에게는 연령대에 따라 15~25%의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전략공천과 비례대표 공천과 관련된 규정도 혁신위 안대로 의결됐다.

다만 임기의 4분의 3을 마치지 않은 선출직 공직자가 공천을 신청할 경우 10%의 감점을 주기로 한 조항은 대선 후보 경선 때는 적용하지 않는다는 단서를 달았다. 또 정치신인에게는 10%의 가산점을 주되 구체적인 기준은 당규로 정하도록 하는 선에서 타협을 봤다.

지도체제를 현행 최고위원회에서 대표위원회로 변경하는 혁신안에 대해서는 표결을 실시해 찬성 29명, 반대 4명, 기권 14명으로 통과시켰다.

이에 앞서 열린 공천혁신안의 당무위 상정을 위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이종걸 원내대표, 주승용 유승희 최고위원이 추가 검토 필요성을 들어 상정 보류를 요구했으나 문재인 대표가 "다수 의견이 상정"이라며 안건 상정을 강행했다.

문 대표는 당무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상정된 혁신안들이 원만하게 잘 통과됐다"며 "오늘로 끝난 것이 아니라 앞으로 중앙위도 남아있어서 마지막까지 혁신안이 잘 통과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9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