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열병식> 中 반기문 각별 예우…시진핑·리커창 다 만나

송고시간2015-09-03 21:39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이 3일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중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각별하게 예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각각 개별 회동을 갖고 열병식에 참석해 준 반 총장에게 감사를 표시하면서 유엔과의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열병식에 참석한 60여명의 정상급 지도자들 가운데 시 주석과 리 총리를 모두 만난 지도자는 박근혜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집트, 카자흐스탄, 세르비아 대통령 등 5~6개국 정상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 주석은 3일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반 총장과 회동, "세계 반파시스트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 탄생한 유엔은 2차대전 승리의 중요한 성과 중 하나"라며 당시 가장 먼저 유엔 헌장에 서명한 중국과 유엔의 인연을 강조했다.

<中열병식> 中 반기문 각별 예우…시진핑·리커창 다 만나 - 2

그는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상임 이사국으로서 중국은 유엔 헌장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수호하고 유엔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반 총장도 "전승 70주년 기념행사는 매우 훌륭했다"면서 2차대전 당시 중국이 치른 희생과 공헌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리커창 총리도 반 총장과 회동에서 "중국은 앞으로도 유엔과 반 총장의 업무를 확고하게 지지할 것"이라며 기후변화 문제와 유엔의 '포스트 2015' 개발목표 수립 등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 정부는 열병식이 개최된 이날 오전 톈안먼(天安門) 성루에 반 총장 내외를 모두 초청해 시 주석으로부터 가까운 5~6번째 자리를 마련하는 등 각별하게 예우했다.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