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열병식> '안보위협이자 경제변수'…日, 복잡한 對中인식 노출

송고시간2015-09-03 19:20

시진핑 기념사에 유감 표명, 한중일 정상회담 가시화는 반색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3일 중국의 항일 전승절 행사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반응은 복잡했다. '안보 위협'이면서 자국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국을 보는 아베 정권의 양면적인 인식이 그대로 투영된 것이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회견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기념사가 대일 승전의 의미를 강조할 뿐 중일 화해를 거론하지 않은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런 반면 오전 기자회견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전승절 행사 참석을 계기로 전날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가 가시화한데 대해 "시기, 장소 등을 상세히 조정하고 싶다"며 반겼다.

우선 위헌 논란 속에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법안)'을 추진 중인 아베 정권으로서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를 놓고 갈등하는 중국의 안보 위협 측면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시 주석이 중일화해를 거론하지 않은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보인 것은 중국이 안보 법안의 '존재 이유'가 되고 있음을 의식한데 따른 것으로 볼 여지가 있었다.

그런 반면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를 최대 치적으로 내세우는 아베 정권 입장에서 일본 경제에 미치는 중국의 비중을 무시할 수 없는 형편이다. 일례로 중일관계의 개선 흐름 속에 일본으로 몰려드는 중국인들의 '바쿠가이(爆買い·폭매)'는 일본 경제의 최대 고민인 국내 소비 부진을 만회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일본 관광청이 7월말 발표한 4∼6월 방일 외국인 소비액은 작년 동기 대비 82.5% 급증한 8천887억 엔으로 분기 단위로는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는데, 이 중 중국인의 소비가 40%를 차지했다.

만약 중일관계가 다시 냉각됨으로써 중국내 반일 정서가 고조돼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뜸해지면 일본 경제에 만만치 않은 타격이 될 것은 불문가지다. 아베 총리가 전승절을 전후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을 한때 심각하게 검토했던 것도 이런 점과 무관치 않아 보였다.

결국 한중일 정상회담이 가시화한데 대해 일본 정부가 반색을 한 배경에는 3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일 정상회담을 개최해 양국 관계 개선의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기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中열병식> '안보위협이자 경제변수'…日, 복잡한 對中인식 노출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