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이브릴 라빈, 두번째 남편과 이혼…"좋은 친구로 남을 것"

송고시간2015-09-03 11:05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캐나다 출신 팝스타 에이브릴 라빈이 두 번째 남편인 채드 크로거와 결혼 2년 만에 이혼했다.

에이브릴 라빈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채드와의 이혼을 발표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결혼은 물론 음악에 있어 우리는 잊을 수 없는 순간들을 함께했다. 이혼 후에도 항상 좋은 친구로 남을 것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라빈과 크로거는 지난 2012년 라빈의 새 음반 작업을 위해 처음 만난 후 가까워져 재작년 7월 결혼했다. 크로거는 캐나다 록밴드 니켈백(Nickelback)의 리드 보컬이자 기타리스트다.

캐나다 출신인 라빈은 2002년 열일곱 살에 발표한 1집 '렛 고(Let Go)'가 큰 성공을 거두면서 세계적인 팝스타로 부상했다.

라빈은 2006년 록밴드 '섬41(Sum 41)'의 보컬 데릭 위블리와 결혼했지만 성격 차이를 이유로 2009년 이혼했다. 라빈은 최근 라임병으로 투병하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에이브릴 라빈, 두번째 남편과 이혼…"좋은 친구로 남을 것" - 2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