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동산 올인' 한국, 선진국보다 금융자산 비중 작아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연합뉴스DB)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자산 비중이 주요 선진국과 비교할 때 매우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가계의 주요 자산이 주택 등 부동산에 쏠려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자산 비중은 26.8%로 미국(70.1%), 일본(61.6%·2013년 말), 영국(52.2%·2013년말), 호주(39.4%)보다 낮았다.

한국 가계의 금융자산 비중은 2010년 21.4%에서 작년 말까지 5.4%포인트 높아졌지만, 주요 선진국과 격차는 여전히 컸다.

이에 비해 작년 말 기준으로 가계 자산의 67.8%는 부동산에 쏠려 있다.

금융자산만 놓고 보면, 우리 가계는 현금과 예금의 보유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 금융투자상품과 보험·연금 투자 비중이 높은 선진국과 비교해 보수적 성향이 강했다.

작년 말을 기준으로 한국 가계의 금융자산에서 현금·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42.0%에 달해 일본(52.5%) 다음으로 높았다. 미국, 영국, 호주는 그 비중이 각각 13.2%, 23.9%, 22.7%였다.

임병익 금융투자협회 조사연구실장은 "국내 가계의 금융자산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지만, 고령화와 저금리 시대에 발맞춰 더욱 적극적인 자산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2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