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급식 감사 조례 통과시 내년 급식예산 편성"

도-새누리 당정협의회…"야당 홍 지사 주민소환 추진에 대응"
경남도-새누리 정책위, 예산정책협의회
경남도-새누리 정책위, 예산정책협의회(창원=연합뉴스) 경남도와 새누리당 정책위가 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김정훈 정책위 의장(가운데) 등 정책위와 예결위 소속 국회의원, 홍준표 경남도지사(왼쪽에서 네 번째) 등이 경남지역 예산과 현안사업 등에 대해 협의하고 기념촬영했다. 2015.9.1 <<경남도>>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발의한 학교급식경비 감사를 명문화한 조례가 통과되면 무상급식 지원이 중단된 경남지역에서 내년에는 급식 지원예산이 편성될 전망이다.

경남도와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에 합의했다.

강기윤 경남도당 위원장은 이날 협의회에서 도가 지원을 요청한 로봇비즈니스 벨트사업 등 14개 예산사업과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수 등 5개 현안사업을 지지하고,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 이슈 중 하나인 무상급식 중단 문제와 관련해 도가 발의한 학교급식경비 감사를 명문화한 조례가 이달 열리는 도의회 임시회에서 통과되면 도가 내년 급식 지원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도는 오는 8일 개회하는 제329회 도의회 임시회에 급식경비가 목적대로 사용되고 있는지를 감사해야 한다는 감사권을 명시한 '경남도 학교급식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제출한 상태다.

이 조례안이 통과되면 내년 무상급식 지원 예산을 편성하기로 해 도와 경남도당의 합의가 주목된다.

강 위원장은 무상급식 문제를 놓고 시민사회단체가 홍준표 지사를 주민소환하려는 서명운동에 새정치민주연합이 참여하는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이 계속 이런 태도를 보인다면 새누리당에서 이에 상응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지사 주민소환운동에 맞서 보수 성향의 시민사회단체가 추진하는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운동에 힘을 보태는 것도 하나의 대응 방법이라고 강 위원장은 언급했다.

홍 지사 주민소환 추진과 관련해 새누리당이 공식 대응에 나선다면 주민소환 문제가 지역에서 여야 간 정치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이날 협의회에는 경남을 지역구로 둔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 15명 중 13명이 참석해 경남의 공동 관심사를 적극적으로 챙겨나가기로 했다.

앞서 도는 새누리당 정책위원회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는 김정훈 정책위 의장을 비롯해 안효대 정책위 부의장, 김재경 예결위원장, 김성태 예결위 간사, 강기윤 경남도당 위원장, 김한표 예결위원 등이 참석했다.

홍준표 지사는 "항공·나노·해양플랜트 등 3개 산단과 글로벌테마파크 등 미래 50년 사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2년 정도가 경남의 신성장동력 착근에 중요한 시점이니 정책위의 각별한 도움이 필요하다"며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김정훈 의장은 "홍준표 지사가 산업현장 등을 발로 뛰며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며 "흘린 땀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정책위는 도가 건의한 14개 예산지원사업과 5개 현안 과제에 대해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뜻을 전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1 2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