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권 감원 '칼바람'…2년새 일자리 7천500개 '증발'

생보·증권·은행서 6천명 넘게 줄어…여직원 감원폭 커 30대그룹 1년 고용 증가분 맞먹게 '양질 일자리' 사라져
금융권 감원 '칼바람'…2년새 일자리 7천500개 '증발' - 1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최근 2년 사이 금융권에 불어닥친 구조조정 '칼바람'에 대표적인 양질의 일자리인 금융업종에서 7천500개 넘는 일자리가 증발했다.

증권업종에서만 4천명 가량이 감축됐고 생명보험과 은행권에서도 각각 2천명 안팎이 줄었다.

6대 주요 금융업종 가운데 카드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업종에 매서운 감원 바람이 몰아친 것이다.

기업별로는 삼성생명이 1천300명 넘게 줄어들어 단일 금융사로는 최대 인원 감축을 기록했고 국민은행도 1천명 넘게 줄였다. 조사대상 68개 금융사 중 43곳(63.2%)이 직원 수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이 지난 1년간 직원 수를 8천261명 늘린 것으로 조사됐는데 금융권에서 거의 이에 맞먹는 수준의 인력이 줄어든 셈이다.

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은행·보험·증권·카드 등 6대 주요 금융업종의 자산규모 2조원 이상 금융사 68곳의 직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6월 말 현재 전체 직원 수가 18만4천228명으로 2년 전보다 7천503명(3.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일자리가 가장 많이 줄어든 업종은 증권으로 지난 6월 말 현재 직원 수가 3만1천386명으로 2년 전에 비해 무려 3천887명이나 줄어들었다. 10명 중 한 명꼴인 전체 직원의 11%가 짐을 싼 셈이다.

생명보험 업종 역시 1만5천371명에서 1만3천144명으로 2천227명(14.5%)이나 감소했다. 절대 인원은 증권업종이 가장 많았고 감원 비율로는 생보업종이 최대폭을 기록했다.

은행권도 10만2천83명에서 10만293명으로 1천790명(1.8%) 줄었다. 손해보험업계와 지주사는 각각 250명(-1.0%), 31명(-3.7%) 감소해 비교적 감원 바람이 소폭에 그쳤다.

6대 금융업종 중 카드사 직원 수만 유일하게 682명(5.5%) 늘었다.

2015년 상반기 금융업종 직원수 현황
업종기업
남직
여직
전체증감률증감인원
남직
여직
전체남직
여직
전체
증권2219,4
47
11,9
39
31,3
86
-8.9
%
-14.
3%
-11.
0%
-1,8
93
-1,9
94
-3,8
87
생보76,76
8
6,37
6
13,1
44
-10.
8%
-18.
1%
-14.
5%
-822-1,4
05
-2,2
27
은행1450,1
37
50,1
56
100,
293
-3.6
%
0.1%-1.8
%
-1,8
50
60-1,7
90
손보913,4
20
12,0
56
25,4
76
-1.4
%
-0.5
%
-1.0
%
-193-57-250
지주9660154814-0.2
%
-16.
3%
-3.7
%
-1-30-31
카드76,59
6
6,51
9
13,1
15
7.0%4.0%5.5%434248682
합계6897,0
28
87,2
00
184,
228
-4.3
%
-3.5
%
-3.9
%
-4,3
25
-3,1
78
-7,5
03
출처 : CEO스코어 (단위 : 명)
*증감은 2013년과 2015년 상반기 말 비교

특히 구조조정 칼날이 남자 직원보다 여자 직원들에게 직접적으로 타격을 가했다.

증권업종 남자 직원은 2년 새 8.9%(1천893명) 감소한 반면 여자 직원은 상대적으로 큰 폭인 14.3%(1천994명)나 줄어들었다. 생보업 역시 남자 직원은 10.8%(822명) 감소한 반면 여자 직원은 18.1%(1천405명)나 감원됐다.

반면 은행권에서는 남자 직원이 1천850명 감소한 반면 여직원은 60명 늘었다. 하지만 이는 신규 채용이 아니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기업별로는 조사대상 68개사 중 절반이 넘는 43곳(63.2%)의 직원이 줄었다.

삼성생명은 가장 많은 1천318명을 줄였다. 작년 상반기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삼성생명서비스, 삼성자산운용 등 자회사로 700여명을 내보냈고 계열회사로 이동시킨 인원도 300여명에 달했다.

여기에 삼성 계열인 삼성증권, 삼성카드, 삼성화재 등의 감축 인원을 포함하면 삼성의 금융계열에서만 3천141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셈이다. 이는 68개사 전체 감소 인원인 7천503명의 거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국민은행도 2년 새 1천11명을 줄여 두 번째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이어 삼성증권(977명), 유안타증권(886명), 한화생명(846명), 한국외환은행(843명), 삼성카드(747명), 한국씨티은행(650명), 한화투자증권(647명), 대신증권(556명)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이어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392명), 메리츠화재해상보험(344명), 동부화재해상보험(340명), HMC투자증권(297명), 롯데손해보험(290명), 현대증권(280명), 하나은행(225명), 신한은행·한국투자증권(200명), 하나대투증권(150명) 유진투자증권(140명), 하이투자증권(129명), SK증권(127명), 신한카드(121명)에서도 100명 이상의 직원이 줄어들었다.

반면 직원 수를 늘린 곳은 25곳이었다. 현대카드가 1천명으로 가장 많았는데 이는 지난해 파견직 근로자 전원을 직원으로 채용한 결과다.

기업은행 직원도 753명 증가했다. 기업은행은 최근 3년간 매년 150명 정도가 퇴직하고 있지만 2013년에 500여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고용을 늘렸다. 이어 메리츠종합금융증권(474명), 하나카드(376명), 우리은행(370명)도 300명 이상씩 늘렸다.

이밖에 경남은행(237명), 한화손해보험(236명), KB손해보험(231명), 부산은행(214명), 흥국화재해상보험(169명), 현대해상화재보험(167명), 신한금융투자(104명)가 100명 이상씩 늘린 것으로 파악됐다.

2015년 상반기 금융사 직원 현황 (2013년 상반기 대비)
기업전체남직원여직원증감률증감인원
전체남직원여직원전체남직
여직
삼성생명보
5,4822,9412,541-19.
4%
-10.5%-27.7%-1,3
18
-346-972
국민은행20,55310,32710,226-4.7
%
-9.1%0.3%-1,0
11
-1,0
39
28
삼성증권2,2171,357860-21.
3%
-16%-28.4%-599-259-340
유안타증권1,6821,023659-34.
5%
-29.1%-41.4%-886-420-466
한화생명보
3,7632,0251,738-18.
4%
-18.8%-17.8%-846-470-376
한국외환은
7,1933,4603,733-10.
5%
-12.4%-8.6%-843-490-353
삼성카드2,5291,579950-22.
8%
-2.0%-42.9%-747-32-715
한국씨티은
3,5791,8361,743-15.
4%
-14.2%-16.5%-650-305-345
한화투자증
1,014592422-39.
0%
-43.1%-31.9%-647-449-198
대신증권1,6821,049633-24.
8%
-22.2%-28.9%-556-299-257
SC은행5,2132,5772,636-7.0
%
-3.0%-10.6%-392-80-312
메리츠화재2,1781,278900-13.
6%
-11.8%-16.1%-344-171-173
동부화재4,8582,0252,833-6.5
%
0.9%-11.2%-34018-358
HMC투자증
682486196-30.
3%
-26.7%-38.0%-297-177-120
롯데손해보
1,565819746-15.
6%
-16.5%-14.6%-290-162-128
현대증권2,2701,402868-11.
0%
-6.2%-17.7%-280-93-187
하나은행9,1753,5365,639-2.4
%
-0.1%-3.8%-225-5-220
한국투자증
2,4161,3311,085-7.6
%
-8.1%-7.0%-200-118-82
신한은행14,4508,1776,273-1.4
%
-2.6%0.3%-200-21818
하나대투증
1,520915605-9.0
%
-10.8%-6.1%-150-111-39
유진투자증
663462201-17.
4%
-18.5%-14.8%-140-105-35
하이투자증
820581239-13.
6%
-12.0%-17.3%-129-79-50
SK증권813538275-13.
5%
-8.3%-22.1%-127-49-78
신한카드3,2601,6701,590-3.6
%
1.8%-8.6%-12129-150
삼성화재5,6823,2922,390-1.7
%
-0.8%-2.9%-99-27-72
DGB생명보
249145104-26.
1%
-26.0%-26.2%-88-51-37
대구은행3,1411,7051,436-2.7
%
-0.4%-5.3%-87-7-80
IBK투자증
563376187-10.
2%
-13.8%-2.1%-64-60-4
교보증권976651325-5.5
%
-5.0%-6.6%-57-34-23
SC금융지주1005347-35.
5%
-38.4%-31.9%-55-33-22
미래에셋생
명보험
1,291523768-3.4
%
-5.1%-2.2%-45-28-17
미래에셋증
1,773942831-2.2
%
-3.3%-0.8%-39-32-7
신영증권600346254-4.5
%
-5.5%-3.1%-28-20-8
대우증권3,0531,8241,229-0.7
%
-2.1%1.4%-23-4017
동부증권929641288-2.2
%
-2.3%-2.0%-21-15-6
메리츠금융
지주
18135-51.
4%
-56.7%-28.6%-19-17-2
동부생명보
500264236-2.7
%
-4.0%-1.3%-14-11-3
하나금융지
958114-11.
2%
-8.0%-26.3%-12-7-5
신한금융지
14811929-5.7
%
-7.0%0.0%-9-9-
키움증권485228257-1.6
%
1.8%-4.5%-84-12
전북은행1,081597484-0.6
%
-2.5%1.7%-7-158
롯데카드1,614729885-0.2
%
-1.4%0.7%-4-106
한국금융지
36297-2.7
%
0.0%-12.5%-1--1
제주은행4502791711.4%0.4%3.0%615
DGB금융지
5248415.6
%
14.3%33.3%761
KB금융지주169148217.6%12.1%-16.0%1216-4
BNK금융지
7970927.4
%
29.6%12.5%17161
코리안리재
보험
295208877.3%5.1%13.0%201010
KDB생명보
8944364583.2%8.2%-1.1%2833-5
농협금융지
117991833.0
%
37.5%12.5%29272
광주은행1,7329617712.7%5.8%-1.0%4553-8
동양생명보
9654345316.2%13.3%1.0%56515
NH투자증권3,0571,8831,1742.7%9.2%-6.3%80159-79
KB투자증권53131521618.8
%
12.9%28.6%843648
케이비국민
카드
1,4678416266.2%7.8%4.0%856124
우리카드46228218025.2
%
26.5%23.3%935934
신한금융투
2,3131,4968174.7%6.0%2.4%1048519
현대해상화
재보험
3,2241,9341,2905.5%4.4%7.1%1678285
흥국화재해
상보험
1,37169267914.1
%
2.7%28.6%16918151
부산은행3,3751,7041,6716.8%4.6%9.1%21475139
KB손해보험3,2541,7881,4667.6%0.8%17.3%23115216
한화손해보
3,0491,3841,6658.4%1.8%14.6%23624212
경남은행2,5671,3521,21510.2
%
12.0%8.2%23714592
우리은행15,5287,9287,6002.4%-1.7%7.1%370-134504
하나카드85150334879.2
%
64.9%104.7%376198178
메리츠종금
증권
1,3271,00931855.6
%
74.3%16.1%47443044
기업은행12,2565,6986,5586.5%3.1%9.8%753169584
현대카드2,9329921,94051.8
%
14.9%81.5%1,00
0
129871
출처 : CEO스코어 (단위 : 명)
*증감은 2013년과 2015년 상반기 말 비교
*전체 직원수 감소 순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2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