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토학살 92년 "진상규명·배상해야"…희생된 조선인 추모(종합)

조직적 유언비어 유포로 수천 명 대학살…"당시 만행 상기시키는 혐한시위 근절해야"
재일 한인 무용가인 김순자 한국전통예술연구원 대표가 진혼무를 추고 있다.
재일 한인 무용가인 김순자 한국전통예술연구원 대표가 진혼무를 추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간토(關東)대지진 발생 92주년을 맞은 1일 당시 학살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도쿄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스미다(墨田)구 요코아미초(橫網町)공원의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앞에서 '9·1 간토대지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전 실행위원회'가 주최한 추모행사가 열렸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약 100명이 현장에 모여 희생자의 영혼을 위로하고 진상 규명과 배상을 촉구했다.

실행위원회 위원장인 요시다 히로노리(吉田博德) 일조협회도쿄도연합회장은 "아무 죄도 없는 조선인, 중국인, 일본인 사회주의자 등인 6천 명 이상 학살됐다"고 말했다.

그는 "내무대신이던 미즈노 렌타로(水野鍊太郞, 1868∼1949), 아카이케(아카이케 아쓰시<赤池濃, 1879∼1945>) (당시) 경시총감 등의 책략에 의해 유언비어가 퍼져 그 결과로서 일어난 큰 사건이라는 것은 이미 분명하게 돼 있다"고 국가의 책임 문제를 거론했다.

실행위원회 위원장인 요시다 히로노리(吉田博德) 일조협회도쿄도연합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실행위원회 위원장인 요시다 히로노리(吉田博德) 일조협회도쿄도연합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요시다 회장은 "조선인 희생자의 사건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제대로 조사하고 사죄하고 배상하는 것이야말로 인간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도쿄도(東京都) 지사는 도쿄도 관계자를 보내 대독한 메시지에서 "이런 불행한 사건을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고 누구든지 안전한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이 사실을 풍화시키는 것 없이 세대를 넘어 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재일 한인 무용가인 김순자 한국전통예술연구원 대표가 진혼무로 희생자의 넋을 달랬고 참가자들은 묵념하고 헌화했다.

이와 별개로, 도쿄 미나토(港)구의 한국중앙회관에서 유흥수 주일대사와 재일한국인 등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주도로 추념식이 열렸다. 참석자들은 헌화와 묵념으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수길 재일민단 도쿄본부 단장은 이날 추념사에서 "92년전 일본인들의 비인도적 만행에 의해 수천명의 우리 동포가 학살된 그 역사를 후세에 전해 두번 다시 그런 만행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단장은 이어 "근래 일본에서 헤이트스피치(혐한시위)에 의해 많은 동포가 큰 피해와 상처를 입었다"며 "92년전을 상기시키는 배외주의적 헤이트스피치를 근절하기 위해 전심전력을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도쿄서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2주기 추념식
도쿄서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92주기 추념식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간토(關東)대지진 발생 92주년을 맞은 1일 당시 학살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도쿄에서 열렸다.
도쿄 미나토(港)구의 한국중앙회관에서 유흥수 주일대사(맨 앞줄 왼쪽에서 3번째)와 재일한국인 등 약 200명이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주도로 열린 추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일본 사가미(相模)만을 진원지로 발생한 규모 7.9의 대지진(간토대지진)이 도쿄를 비롯한 간토 지방을 강타하고 나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재일 조선인 수천명이 일본 군인, 경찰,민간인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됐다. 2015.9.1 jhcho@yna.co.kr

간토학살은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일본 사가미(相模)만을 진원지로 발생한 규모 7.9의 대지진(간토대지진)이 도쿄를 비롯한 간토 지방을 강타하고 나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재일 조선인·중국인, 일본인 사회주의자 등이 다수 살해된 사건이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유포됐으며 이를 계기로 일본인 자경단, 경찰, 군인이 조선인 학살을 주도했다.

학살 희생자는 6천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대로 된 진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올해 초 검정을 통과한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는 학살 피해자 수에 관해 약 230명(당시 정부조사), 약 2천610명(요시노 사쿠조<吉野作造, 일본학자> 조사), 약 6천650명(재일조선인조사) 등 여러 견해가 있어 확정되지 않았다는 설명이 실리기도 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1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