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질랜드, 새 국기후보 4개 압축…11월 국민투표서 최종후보선정

최종후보 1개 놓고 내년 3월 2차 국민투표에서 국기변경여부 최종 확정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국기 변경을 추진하는 뉴질랜드가 1일 새 국기 디자인 후보 4개를 선정, 발표했다.

뉴질랜드, 새 국기후보 4개 압축…11월 국민투표서 최종후보선정 - 3

뉴질랜드 정부가 12명의 전문가로 구성한 국기검토위원회는 1만 개가 넘는 일반 공모작을 대상으로 검토 작업을 벌여 지난달 중순 후보작을 40개로 압축한 데 이어 이날 다시 4개로 압축했다.

4개 후보작은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식물인 은 고사리 문양이 1개, 은 고사리와 남십자성 문양이 2개, 은 고사리 싹인 ‘코루’문양이 1개다.

그리고 색깔은 은 고사리와 코루 문양이 검정과 흰색으로 같고, 은 고사리와 남십자성이 들어간 것은 검정, 흰색, 빨강이나 파랑, 빨강, 흰색이 사용됐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디자인을 놓고 오는 11월 국민투표를 해 최종 후보작 1개를 선정한다.

여기서 선정된 국기 후보작은 현행 국기와 함께 내년 3월 시행될 예정인 2차 국민투표에 올려져 국기 변경 여부를 놓고 국민들의 마지막 심판을 받게 된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최근 여론 조사를 보면 절반 가까운 유권자가 국기 변경에 대해 개방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도 과반을 조금 넘어서는 53%는 국기변경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1902년 만들어진 현행 국기가 호주 국기와 너무 비슷할 뿐 아니라 유니언잭 문양이 식민시대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는 이유 등으로 바꿔야한다는 의견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지금까지 전장에서 수많은 장병이 현재 사용하는 깃발 아래서 싸우다 희생됐고 국기 변경을 위한 국민투표에 2천600만 달러(약 195억 원)의 예산이 들어간다며 반대하고 있다.

뉴질랜드, 새 국기후보 4개 압축…11월 국민투표서 최종후보선정 - 4
뉴질랜드, 새 국기후보 4개 압축…11월 국민투표서 최종후보선정 - 2

k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9/01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