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면 상승 재앙, 기존 최악 시나리오보다 심각

송고시간2015-08-31 17:06

NASA "100~200년내 1m 상승…주요 도시들 잠길 것"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해수면 상승으로 전 세계에 닥칠 재앙적 상황이 기존 최악의 시나리오 또는 그 이상이 될 것으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전망했다.

NASA는 이르면 100년, 늦어도 200년 안에 해수면이 1m 이상 높아져 도쿄나 싱가포르 등 세계 주요 도시들이 물에 잠겨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수면 상승 재앙, 기존 최악 시나리오보다 심각 - 2

기존의 믿을만한 최신 데이터는 2013년 유엔 기후변화 정부 간 위원회(IPCC) 보고서다. IPCC는 당시 금세기 말까지 해수면이 1~3피트(30.5~91.5cm)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온실가스 방출량과 기후변화 등 여러 요인에 따라 연간 0.35~1cm 가량씩 높아진다는 것이다.

그러나 NASA가 최신 데이터들에 근거해 미국 대학 주요 전문가 등과 공동 분석해 지난주 발표한 전망은 이보다 더 암울하다고 CBS를 비롯한 미국 언론 매체들이 29일 보도했다.

20세기 1백년 동안 지구 해수면 상승폭은 약 8인치(약 20.3cm), 연평균 2.03mm였다.

NASA가 1992년 이래 23년 동안 위성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세계 해수면이 평균 7.38cm 높아졌다. 연평균 상승폭이 3.21mm로 훨씬 높아진 것이다. 더욱이 상승 속도가 길수록 높아지고 있다.

NASA는 IPCC 전망치 중에서도 최악의 것(91.5cm 상승)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보다 더 나쁠 수도 있다고 상황을 평가했다.

해수면 상승 재앙, 기존 최악 시나리오보다 심각 - 3

IPCC는 기존 전망은 기온 상승으로 빙상 표면이 녹는 것만을 계산했다.

NASA의 이번 연구는 빙상 테두리가 갈라져 붕괴하고 융해되는 점까지 충분히 고려했다는 점이 우선 다르다.

해수면 높이 상승의 원인은 크게 해양 수온 상승, 북극해 그린란드와 남극 얼음층 해빙, 기타 산악지대와 알래스카 빙하 해빙 3가지다. 각각 미치는 영향은 대략 3분의 1씩이다.

연간 소실되는 극지 빙상은 수백기가(giga)톤이나 되며 이로 인해 해수면이 매년 1mm 가량 높아진다.

1기가톤은 10억톤이나 되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단순히 얼음대륙의 표면만 녹는 게 아니라 끝부분이 기둥처럼 갈라지며 무너져 내리면서 바다를 떠돌며 녹는게 더 문제다.

해수면 상승 재앙, 기존 최악 시나리오보다 심각 - 4

특히 북극지역에 인접한 그린란드 얼음층이 매우 빨리 녹고 있어 심각하다.

언제가 될지, 실제 이뤄질지 모르지만 그린란드 빙상이 다 녹으면 해수면이 60m나 높아진다.

올해 초여름 그린란드의 거대 빙상 제이콥스헤븐이 갈라져 바다로 떠내려가며 녹고 있다. 제이콥슨헤븐 빙상만 완전히 녹아도 세계 해수면이 0.5m나 높아진다.

NASA의 이번 발표 자료엔 그린란드 등의 빙상 소실과 해수면 상승을 인공위성 등으로 정밀 촬영하고 분석한 결과가 포함돼 있다.

해수면 상승 재앙, 기존 최악 시나리오보다 심각 - 5

NASA의 지구과학부 책임자인 마이클 프라이리히는 해수면 상승은 전 세계에 '심대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로리다 같은 미국의 주들이나 싱가포르와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 일부 태평양국가들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현재 1억 5천여만 명이 주로 아시아의 해발 1m 미만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NASA의 해수면 변화 연구팀을 이끄는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 스티브 니렘 교수는 현재 추세가 진행되면 이러한 악몽이 향후 1백년 안에, 혹은 그보다 좀 더 오래 걸릴 수는 있어도 분명히 현실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수면 상승 원인과 변화 양상을 설명한 NASA의 비디오 웹주소( https://youtu.be/GTBWjDUkTzI)

choib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