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내달 7일 적십자 실무접촉 판문점 개최 합의(종합2보)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 통해 계속 협의키로"…추석 이산가족 상봉 급물살
분주한 한적 남북교류팀
분주한 한적 남북교류팀(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북한이 29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내달 7일 판문점에서 갖자는 우리측 제안에 동의했다. 북한은 이런 내용의 전통문을 이날 오후 1시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우리측에 전달해 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소파로 대한적십자사 본사 남북교류팀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업무를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남북은 29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내달 7일 판문점에서 갖기로 합의했다.

우리 정부는 전날 적십자 실무접촉을 제안하는 김성주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북한은 하루 만인 29일 오후 1시께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7일 판문점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는데 동의한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남측에 전달해 왔다.

통일부는 "적십자 실무접촉과 관련해 제기되는 제반 문제들은 앞으로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이 남측 제안으로부터 불과 하루 만에 적십자 실무접촉 판문점 개최에 동의하면서 추석 이산가족 상봉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과거 북측은 종종 실무접촉 개최 제안을 수용하면서도 장소를 금강산으로 변경하자고 수정 제의하거나 개최일 바로 전날까지도 확정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판문점에서 열릴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추석 이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일시와 장소, 방문단 규모 등이 집중 협의될 예정이다. 이산가족 화상 상봉 문제와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지난 22∼25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에서 양측은 올해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이를 정례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산가족 상봉은 통상 적십자 실무접촉으로부터 한 달 간격을 두고 진행돼 왔기에 이번에도 추석(9월 26∼28일)을 넘겨 10월 상순(上旬·1∼10일)께 열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비슷한 시기인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일에 맞춰 북측이 위성발사를 명분으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은 여전히 변수로 남아 있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 동창리 로켓 발사장의 발사대 증축 공사도 마친 상황이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9 1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