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2021년까지 4년 연장

미래부 '기본계획' 변경…총 사업비 5조7천471억원 확정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가 대전에 조성하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사업 기간을 2021년까지 4년 연장하기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6일 제8회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해 이런 내용을 담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기본계획 변경안' 등 안건 3건을 심의해 확정했다.

위원회가 확정안 기본계획 변경안에는 과학벨트 사업기간을 당초 2012∼2017년에서 2021년으로 4년 연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사업 추진 시기는 1단계(2012∼2017년), 2단계(2018∼2021년)로 나뉜다.

1단계에서는 부지조성 등 기초기반 조성작업을 마친 뒤 2단계에 과학벨트 사업화 기반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1단계에 과학벨트 부지조성을 위한 토지보상과 공사 착수, 기초과학연구원(IBS) 본원 1차 준공, 연구단 30개 설치, 중이온가속기 건물 설계완료 및 시제품 제작, 과학기반 인프라 구축·사업화 역량강화 등이 담겼다.

사업화 기반 완료 단계인 2단계에는 공사 및 정주여건 조성 마무리, IBS 본원 2차 준공 및 캠퍼스 건립, 연구단 총 50개(누적) 설치, 중이온가속기 건물·시설 완료, 과학기반 비즈니스 환경에 기반한 성과 도출이 포함됐다.

총 사업비도 5조1천700억원에서 '중이온가속기 부지매입비' 등을 반영해 5천771억원이 늘어난 5조7천471억원으로 확정했다.

미래부가 대전시로부터 IBS부지를 무상 제공받는 대신 부담하기로 했던 500억원은 IBS내 과학도서관 건립에 200억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을 통한 사이언스센터 투자에 300억원을 내는 방향으로 이행 방안이 확정됐다.

미래부는 과학벨트 사업 기간 연장에 따라 2017년까지 세계 1% 수준 내에 있는 정상급 과학자 300명을 유치하려던 계획을 2021년까지 500명으로 늘려 잡았다.

과학벨트 내 거점·기능지구의 지정권한은 과학벨트법 개정에 따라 국토교통부장관에서 미래부장관으로 넘어간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IBS 예정부지에 포함된 대전엑스포공원의 시설 일부를 존치하기로 했던 기본 계획도 변경해 모든 시설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미래부는 작년 9월 연 제7차 위원회에서 역사성과 활용가능성을 고려해 엑스포공원의 국제회의장과 시뮬레이션관 등을 존치하기로 했었다.

미래부 관계자는 "건설될 IBS 본원의 개방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존치하기로 했던 시설물의 철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엑스포공원 존치시설 철거 방침 등에 따라 철거 기간도 올해 8월에서 12월로 연장됐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6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