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산가족·사회단체들 "남북합의 환영, 상봉인원 늘려야"

생사확인 등 더 적극적인 조치 촉구…보수·진보 막론 환영성명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이효석 기자 = 남북 당국이 25일 고위급접촉에서 공동합의문을 타결한 데 대해 시민단체들은 보수·진보를 막론하고 대체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산가족 관련 단체는 남북 합의문에 언급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이산가족들이 대체로 고령이기 때문에 더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남북이 일촉즉발의 군사적 대치 상황을 해소하고 대화와 협상을 이어가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합의를 통해 위기 상황을 모면하고 관계를 진전시킨 것은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참여연대는 그러나 합의에 이르기까지 접경 지역 주민들이 남북 정부의 도발적 언행과 군사행동으로 불안에 떨어야 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런 위기상황이 다시 나타나지 않도록 남북 대화를 정례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통일협회는 이번 공동합의문을 바탕으로 향후 정상회담과 금강산관광 재개 등 민간교류, 6자 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로 이어지기를 기대했다.

한국진보연대도 남북 간 합의가 더 큰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정부가 일관된 원칙을 고수함으로써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에 대한 북한의 유감 표명을 끌어내고 북한의 준전시상태 해제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하고 남북이 이번 합의를 계기로 화해와 협력의 시대로 나아가기를 당부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도 이번과 같이 북한에 대해 공세적 전략을 펴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군 당국에 촉구하기도 했다.

선민네트워크는 "이번 합의문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유감표명이 담겼다는 것"이라며 "과거와 달리 북한에 끌려 다니지 않고 우리가 우위를 가지고 진행했다는 점에서 진일보한 성공적 협상"이라고 평했다.

그러나 애국단체총협의회는 남북한 군사적 긴장상태가 해소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북한의 확실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빠진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산가족 관련 단체들은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에 촉각을 기울이면서도 상봉인원을 늘리고 이산가족의 생사확인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남북이산가족협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마련해줘서 감사하다"면서도 "상봉 참여자를 한 번에 100명씩에서 대폭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대규모 이산가족 상봉이 어렵다면 편지·엽서 등을 통해 소식이라도 전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도 밝혔다.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위원장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하면서 "그에 앞서 이산가족의 생사확인을 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과거 상봉 때 명단에 오른 이산가족 상당수의 생사확인이 가능했던 것으로 미뤄 북한에서도 남은 이산가족에 대해 파악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남북 당국만 합의하면 생사확인은 쉬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는 80세 이상 고령 이산가족 방북 성묘단을 꾸려 북한을 방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5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