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25체육단, 평양 유소년 국제축구대회 우승

평양국제축구학교 준우승…경기·남강원은 5, 6위우리 선수단, 25일 중국 통해 귀국

(평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북측 최강 4.25체육단이 2015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25체육단은 24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평양국제축구학교를 6-1로 완파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실상 북측 U-15 대표팀이라고 봐도 무방한 4.25체육단은 나이가 1∼2살 어린 평양국제축구학교를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평양국제축구학교는 14세 과정까지 있다. 이번 대회에도 14세 선수들이 참가했으며 13세 선수들도 5명이나 포함됐다.

4.25체육단은 전반 4분만에 안평일의 페널티킥에 선제 실점하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8분 뒤 김휘황의 동점골이 터지고 후반 19분 김봉혁이 시저스킥으로 역전골을 넣어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에이스' 계담의 전반 34분 오른발 중거리포와 후반 7분 문전 득점으로 점수를 3점차까지 벌린 4.25체육단은 후반 23분과 25분 연속골을 넣으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브라질)는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를 승부차기로 꺾고 3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5∼6위 결정전에서는 경기도가 남강원도를 2-1로 꺾었다.

계담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으며 우수선수로는 경기도 공격수 임재혁(신갈고1)이 뽑혔다.

이번 대회는 경기도 군사분계선에서 교전이 일어나는 등 남북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진행됐으나 북측의 아무런 제재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이번 대회를 공동 주최한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은 "군사적 긴장 상황에서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쳐 역시 스포츠가 남북간 갈등을 해소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임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남북체육교류협회는 오는 10∼11월께 제3회 대회를 남측에서 여는 방안을 두고 북측 관계 기관과 협의중이다.

우리 선수단은 25일 중국을 거쳐 귀국한다.

4.25체육단, 평양 유소년 국제축구대회 우승1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4 2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