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보호구역 주차 위반은 8만원…앱으로 신고"

송고시간2015-08-24 16:07

대전시 특별관리구역 15곳 지정…내달까지 단속 강화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주차 위반은 일반 과태료의 두배인 8만원입니다"

대전시가 개학을 맞아 학교 주변 불법 주차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시는 사고위험이 높은 스쿨존 15곳을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24일 시에 따르면 불법주차 단속은 25일부터 9월30일까지 특별관리구역 내 있는 학교 입구와 후문을 중심으로 어린이 보행경로를 따라 등하교 시간대 집중 시행한다.

특별관리구역은 대덕구 용정·중원·화정초, 동구 은어송·동서·현암초, 서구 만년·도마·월평·변동·유천초, 유성구 송강초, 중구 산성·석교초 주변에 지정된 스쿨존이다.

시는 관할 구청과 경찰서, 녹색어머니회 등과 교통문화 캠페인도 병행할 방침이다.

2013년부터 주차단속 공무원이 아니더라도 행정자치부 '생활불편 스마트폰 신고 어플'을 이용해 누구나 불법 주차를 신고할 수 있다.

스쿨존 뿐만 아니라 노인보호구역, 장애인보호구역 내 과태료는 일반 과태료에 비해 두배인 8만원이 부과된다.

지역에는 총 436곳에 스쿨존이 지정돼 운영 중이지만 불법 주·정차, 과속, 신호 위반 등으로 어린이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대전경찰이 스쿨존 내 속도위반으로 2천793건을 단속했고, 주·정차 위반 등 단속 건수도 2천561건에 이른다.

스쿨존 사고도 2012년 14건이 발생해 아동 17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고, 2013년에는 22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2명이 다쳤다.

지난해 역시 16명이 다치는 등 최근 3년 동안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손병거 시 운송주차과장은 "어린이를 보호하고 선진 주차질서 정착을 위해 단속을 벌일 계획"이라며 "불법주차, 제한속도 위반, 운전 중 전화통화 등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