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 사흘째 '피말리는 샅바싸움'…정회 거듭, 거센 설전도

고위급접촉, 1차 10시간 이어 2차 18시간 이상 지속서울·평양서 훈령받아…수석대표간 '일대일' 접촉도
남북 고위급접촉(연합뉴스 자료사진)
남북 고위급접촉(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남북이 일촉즉발의 군사적 충돌위기를 피하기 위한 해법을 놓고 판문점에서 24일 현재 사흘째 '사생결단'의 담판을 계속하고 있다.

전날 오후 3시30분부터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재개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홍용표 통일부장관과 북측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겸 통일전선부장)간 남북 고위급접촉이 이날 오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30분을 기준으로 자정을 넘겨 장장 18시간째 협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공개된 지뢰폭발 당시 영상(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개된 지뢰폭발 당시 영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전날 새벽 4시15분까지 거의 10시간에 걸쳐 1차 협상을 벌인 데 이어 사흘째 지루한 마라톤협상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과거 남북간 협상은 밤을 새우는, 이른바 '무박 2일'의 협상은 다반사였지만 두 번씩이나 밤을 꼬박해가며 사흘째 마라톤협상을 벌이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그만큼 이번 협상이 치열함을 방증하는 셈이다.

북측은 심각한 체제위협과 이른바 '최고존엄'(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에 대한 모독으로 여기는 대북 심리전 방송의 즉각적인 중단과 확성기 철거를 강하게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대북 심리전 방송은 북한의 지난 4일 비무장지대(DMZ)내 지뢰도발로 재개된 것인 만큼 지뢰도발에 대한 시인과 사과, 책임자 처벌 등 재발방지가 먼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남북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1차 접촉은 물론 2차 접촉에서도 정회를 거듭하는 한편 때로는 남북 간에 얼굴을 붉히며 거센 설전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확성기 방송(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북 확성기 방송(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장 시급한 사안인 남북간 군사적 위기해소를 위한 해법 논의에서부터 이산가족 상봉,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조치 등 남북 정상회담을 제외한 거의 모든 남북 간 현안이 논의되면서 협상 분위기도 '업 앤 다운(up and down)'을 거듭하며 롤러코스트를 타는 모습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우리 측은 북핵 문제를 거론했을 가능성도 크다.

또 밀도 있는 대화를 통해 접점을 찾기 위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간 일대일 수석대표 접촉도 협상장이 아닌 평화의 집 별도 공간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 협상장에서의 남북간 접촉은 우리 정부가 실시간으로 협상상황을 알 수 있지만 별도 공간에서의 접촉은 완전 비공개로 열리는 것이다.

양측이 각각 서울과 평양으로부터 훈령을 받기 위해 장시간 협상을 멈춘 채 대기하는 상황도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으로부터 협상 방향을 직접 지휘받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대북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협상 진행상황을 시시각각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이 판문점에서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며 사흘째 지루한 협상을 하는 상황이지만, 서로 합의도출을 위해 샅바를 놓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극적 타결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진다.

남북이 사흘째 만나는 것 자체가 일부 진전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사흘째인 이날 중으로 모종의 타협안이 나오든지, 양측 대표단이 육체적으로 지쳐 있는 만큼 잠시 휴지기를 가진 다음 3차 접촉을 이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4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