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우리당 제안 받아들여져 아주 다행…환영"

"강대강 치달으면 군사적 충돌…경제 후유증 극심해질 것"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임형섭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2일 북한 포격 도발과 관련, 남북 고위급 접촉이 오후 6시 열리는데 대해 "우리 당의 제안이 받아들여진 것이어서 아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여야 '2+2'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표는 전날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정부가 조건없는 남북 고위급 접촉을 북한에 제안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문 대표는 "지금 이대로 남북이 강경 대 강경으로 치달아가면 또다른 군사적 충돌로 가게 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그렇게 될 경우 비록 그게 국지적인 것으로 되고 군사적 타격 면에서 우리가 북한에 더 큰 타격을 가한다고 하더라도,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 경제에 미치는 피해나 후유증은 극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일단 그런 상황을 피하기 위한 노력을 마주 앉아서 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우리당 제안 받아들여져 아주 다행…환영"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2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