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南김관진·北황병서, 지난해 10월이후 10개월만에 대좌

판문점서 만나는 건 처음…지난해 2월 南김규현·北원동연보다 급 격상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이 22일 오후 6시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을 하기로 전격 합의하면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10개월여 만에 다시 대면하게 됐다.

김규현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의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비서관 접촉을 갖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북의 수석대표인 김 실장과 황 총정치국장은 황 총정치국장 등 3인방이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계기로 전격 방남했던 지난해 10월4일 인천 시내의 한 식당에서 처음으로 오찬 회담을 한 바 있다.

당시 우리측에서는 김 실장 외에 류길재 통일부 장관 등이,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가 참석했다.

북한은 당시 오찬 회담에서 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10월말~11월초에 남측이 원하는 시기에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2월12일에 열렸던 제1차 남북 고위급 접촉에 이어 2차 고위급 접촉이 열릴 것으로 기대됐으나 무산됐다.

박근혜 정부 들어 처음으로 진행된 지난해 2월 남북 고위급 접촉은 당시 수석대표로 남측에서는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 북측에서는 원동연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각각 맡은 바 있다.

南김관진·北황병서, 지난해 10월이후 10개월만에 대좌 - 2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2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