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전투기 8대, 한반도 상공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

"북한의 안보위협 용납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 과시"미 7공군 F-16 4대·한국 공군 F-15K 4대 참여…"北 충분히 위협 인식할 경로"
대북 무력시위 기동하는 한미 공군
대북 무력시위 기동하는 한미 공군(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북 확성기 철거를 요구한 시한인 이날 한미 공군 전투기 8대가 한반도 남측 상공을 비행하는 대북 무력시위 기동을 벌이고 있다.
이날 무력시위 기동에는 한국 공군 F-15K 4대, 미국 공군 F-16 4대가 출격했다.<< 공군 제공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이영재 기자 = 북한이 대북 확성기 철거를 요구한 시한인 22일 한미 공군 전투기 8대가 한반도 남측 상공을 비행하는 대북 무력시위 기동을 벌였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이날 "한미가 연합공군 편대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며 "한반도 상공에서 미 7공군 소속 F-16 전투기 4대와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 등 2개 편대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전투기 8대는 정오께 강원도 동해 해상에서 서로 만나 경북 예천 북쪽 수십㎞ 축선에서 서쪽의 경기 오산으로 오후 1시까지 편대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전투기 8대, 한반도 상공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
한미 전투기 8대, 한반도 상공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북한이 대북 확성기 철거를 요구한 시한인 이날 한반도 남측 상공을 비행하는 대북 무력시위 기동을 벌인 미 7공군 소속 F-16 전투기가 임무를 마친 뒤 경기도 한 비행장으로 착륙해 격납고로 향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한미가 연합공군 편대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며 "한반도 상공에서 미 7공군 소속 F-16 전투기 4대와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 등 2개 편대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편대 비행 과정에서 (한미 공군은) 상호교신을 통해 가상의 적 핵심 표적을 폭격하고 예상되는 적 항공기의 공격을 격퇴하는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비행은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응해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떤 도발행위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한미동맹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무력시위"라며 "북한이 충분히 위협을 인식할 수 있는 경로로 비행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규모 공군 훈련이 아닌 상황에서 한미공군의 편대 비행은 드문 일"이라며 "현 상황을 고려해 너무 과하지 않게 부족하지도 않게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공군은 이날 편대 비행 과정에서 실사격 훈련을 하지 않고 시뮬레이션 상으로 가상의 적 핵심 표적을 폭격하는 연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22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