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여성소유기업 5년 새 27% 증가…전체 증가율의 13배

송고시간2015-08-21 06:10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에서 여성 소유 기업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통계국(Census Bureau)의 자료에 따르면 2007년에 779만 개였던 미국의 여성 소유 기업은 5년 동안 27% 증가해 2012년에는 990만 개가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같은 기간에 미국의 전체 기업 증가율이 2%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13배가 넘는 증가율이다.

2012년 현재 미국의 기업은 총 2천760만 개로 이중 여성 소유기업의 비율은 36%이다. 5년 전에는 29%였다.

전미 여성기업위원회 의장인 카를라 해리스는 "기업을 경영하고 싶은 여성의 욕구가 최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미국의 기업 중 유급 직원이 있는 기업은 2012년에 550만 개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기업의 20%에 불과한 것이며, 2007년에 비해서는 5% 줄어든 것이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 기업의 증가가 1인 기업이 늘어난 데 기인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여성 소유 기업만 놓고 보면 유급 직원이 있는 기업은 16% 증가했다.

하지만, 여성 소유기업 중 유급직원을 둔 비율은 11%에 불과해 남성 소유 기업의 23%에는 크게 못 미치고 있다.

또 여성 소유 기업의 평균 직원은 8.5명으로 남성 소유 기업의 13.5명과는 차이가 있다.

여성 기업을 인종별로 보면 히스패닉 소유 기업이 87% 증가해 148만 개가 됐다.

또 흑인 여성이 소유한 기업도 68% 늘어 아시안 등 다른 인종보다는 창업이 활발했다.

미국 여성소유기업 5년 새 27% 증가…전체 증가율의 13배 - 2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