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시 켠 北 확성기방송 들어보니…"웅웅거리는 소리만"

우리 군보다 성능 크게 뒤떨어져…'공격용'보다는 '방어용'
서부전선 도라OP에서 바라본 북측지역 확성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부전선 도라OP에서 바라본 북측지역 확성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군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사건에 대한 보복 조치로 우리 군이 최근 최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자 북한군도 확성기를 틀어 맞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북한군의 확성기는 맞대응이라는 표현이 무색할 정도로 성능 면에서 뒤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8일 "북한군 확성기는 성능이 약해 우리 군 진영에 잘 들리지도 않는다"며 "무슨 말인지 알아듣기도 어렵고 멀리서 웅웅거리는 소리만 약하게 들리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우리 군이 최근 북한군의 확성기 방송 재개 사실을 파악했음에도 정확한 재개 시점을 규명하지 못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북한군은 우리 군이 지난 10일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이후 수일 정도 지나 확성기 방송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북한군의 확성기 방송은 동부전선에서만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중부전선과 서부전선 일부 지역에서도 확성기 소음이 잡혔다.

북한군 확성기의 성능이 워낙 약한 탓에 사실상 대남 심리전 효과는 없다.

이 때문에 우리 군은 북한군 확성기가 대남 '공격용'이라기보다는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방해하는 '방어용'인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을 북한군이 듣고 동요하는 것을 막고자 북한군의 확성기를 틀어 음향을 교란하는 데 쓰인다는 것이다.

북한군과는 달리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는 성능이 뛰어나 심리전의 주무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는 출력을 최대화하면 야간에는 약 24km, 주간에는 약 10여km 전방까지 음향을 송출할 수 있다.

여기에다 우리 군은 차량에 장착하는 이동식 대북 확성기까지 투입했다. 이동식 대북 확성기는 디지털 방식으로, 주간에도 20㎞ 이상 떨어진 곳에 음향이 닿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운용 중인 확성기는 모두 아날로그 방식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우리 군과 북한군의 확성기는 성능 격차가 클뿐 아니라 방송 내용도 많이 다르다.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우월성을 강조하는 정치적 선전 외에도 국제사회 소식과 일기예보와 같은 다양한 정보를 포함한다.

이와는 달리 북한군의 확성기 방송은 대남 비방과 체제 선전 등 정치적인 내용 일색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대 장병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데는 치명적인 한계가 있다는 얘기다.

남북한이 확성기 방송으로 최전방 지역에서 심리전을 재개한 것은 2004년 6월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심리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한지 11년 만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18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