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장중 1,190원대 돌파…3년10개월 만(종합)

원/달러 환율 4년만에 장중 1190원선 '돌파'
원/달러 환율 4년만에 장중 1190원선 '돌파'(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전일에 이어 1.62% 추가 인하한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7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13.2원 오른 1192.3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2011년 10월 이후 약 4년만에 최고 수준이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외환은행 본점 딜링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중국의 위안화 추가 평가절하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이틀째 급등해 장중 1,190원대로 올라섰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10시24분께 1,192.8원까지 올랐다.

전날 오전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달러 기준환율을 1.86% 높인 가격에 고시하면서 원/달러 환율도 3년 2개월 만에 최고치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중국이 위안화를 1.62% 추가 절하한 영향으로 또다시 상승 압력을 받았다.

이날 원/달러 환율의 장중 고점은 2011년 10월 5일 1,195.0원(장중) 이후 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이 1,190원대에 진입한 것도 2011년 10월 6일 이후 처음이다.

서정훈 외환은행 경제연구팀 박사는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린 후 시장 추이를 지켜볼 줄 알았는데 연달아 절하를 단행해 파급 효과가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틀 연속 위안화를 절하했다는 것은 중국의 경제 상황이 그만큼 좋지 않다는 뜻"이라며 "최대 교역국인 우리나라의 경기 회복에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12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