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떻게 생각합니까> ①오피셜 댓글은 소통의 창(다음카카오)

"오피셜 댓글 확대되면 언론의 신뢰도 높아질 것"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그 기사에 달린 댓글 봤어?"

온라인에서 뉴스를 소비하는 시대에 기사 하면 댓글을 떠올릴 만큼 댓글은 하나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댓글은 언론사가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기사에 독자가 반응을 보일 수 있는 유일한 창구다.

포털사이트인 다음카카오는 기자와 독자가 더욱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에서 '오피셜 댓글'이라는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조만간 '오피셜 댓글'을 달 수 있는 주체를 정부와 기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언론학계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정 사안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의 기사나 시민이 쓴 댓글은 비공식적이고, 기업이나 정부가 올린 댓글은 공식적이라는 인상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피셜 댓글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음카카오와 이 서비스의 문제점을 지적한 언론인권센터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 임광욱 다음카카오 오피셜댓글 서비스 총괄

다음카카오는 뉴스를 유통하는 플랫폼 회사로서 콘텐츠 생산자와 이용자 간 쌍방향 소통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고민을 해왔다. 10여 년간 서비스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보도 내용을 놓고 기사 작성자와 당사자, 이용자들이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오피셜 댓글' 서비스를 선보였다. 오피셜 댓글 서비스로 이용자의 미디어 이용 경험을 개선하고 활발한 소통으로 더 정확하고 풍부한 뉴스가 생성되고 유통되리라 기대한다.

오피셜 댓글의 최초 아이디어는 웹툰 서비스에서 나왔다. 웹툰 작가 ID를 일반 이용자와 구별해 작가와 독자의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보완했는데 반응이 좋았다. 2014년 4월부터는 1년여 동안 KBS와 JTBC 등 일부 방송사 기자가 직접 공식 댓글을 다는 형태로 '소셜 TV 기자 댓글'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휘발성이 강한 방송의 특성을 보완해 콘텐츠 수명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기존 '소셜 TV 기자 댓글'을 확장해 '오피셜 댓글'을 만든 것이다.

6월 초부터 오피셜 댓글을 이용할 언론사 신청을 받았으며, 지금까지 17개 언론사가 신청했다. 기자와 언론사 공용 계정을 포함해 총 81개의 공식 ID가 발급됐다. 기사 작성자의 직접 소통 가능성을 확인한 데 이어, 기사 내용의 당사자도 소통할 수 있게 하려고 하반기에는 기업과 기관으로까지 참여 대상을 넓히려고 한다. 당사자 확인 등의 절차가 마련된다면 개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추가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각에서 이 서비스가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오피셜 댓글은 기사 작성자가 독자와 이용자들을 상대로 책임감을 갖고 소통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게 아니라 오히려 언론의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오피셜 댓글로 이용자와 소통이 확대된다면 후속 취재에 대한 제보나 심층 정보 교류 등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오피셜 댓글 서비스는 언론사가 독자들과 만나는 쌍방향 소통 창구 기능을 할 것이다. 기자들의 취재 후일담, 후속보도 등을 댓글로 생생하게 나눌 수 있다. 기사 내용에 대해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추가로 확인해줄 수도 있다. 일부 익명의 소모적 비방에 머무는 댓글 커뮤니케이션을 정확한 정보 공유와 소통으로 업그레이드함으로써 더 정확하고 풍부한 뉴스가 생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유통되는 기사는 후속 보도가 함께 노출되기 어려운데 오피셜 댓글을 이용하면 기사 자체로 소통의 완결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에 기업, 기관 등으로 오피셜 댓글 서비스 참여자가 늘어나면 활발한 소통이 이뤄지는 가운데 더 정확한 정보와 뉴스가 흐르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빠르게 정보가 생성되고 확산하는 모바일 시대에 잘못된 정보의 빠른 확산에 따른 피해 등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이용자로서는 원 보도와 오피셜 댓글 등을 토대로 쟁점을 이해하고, 어느 쪽 주장이 좀 더 타당하고 논리적인지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악성 댓글 대신 공적인 댓글이 활성화되면서 기사의 신뢰도를 더 높이거나, 투명한 공론장의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12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