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북심리전 목표는 김정은"…軍, 대북 확성기방송 실시(종합)

군부인물 처형 등 북한 내부소식 전파…민통선 이북 출입자제 권고
국방부, 대북 확성기 방송 계속 방침
국방부, 대북 확성기 방송 계속 방침(서울=연합뉴스) 군 당국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전방지역에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A급)를 발령하는 등 대비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1일 "어제 오후 5시 이후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서·중부 전선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면서 "북한군 동향을 감시하고 불시의 도발에 응사할 수 있는 화력을 긴급 보강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가 이날 공개한 대북 확성기. (국방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군은 이미 예고한 대로 10일 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11일 "어제 오후 5시 이후 경기도 서부전선 부대 1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시행한 구체적인 시간대와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정해진 방침대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비정기적으로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 내용은 지난 2010년 5월 24일 재개한 대북 심리전 방송인 '자유의 소리 방송'과 같은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6월 15일 중단했다가 천안함 피격사건에 따른 5·24 조치에 따라 재개된 자유의 소리 방송은 FM방송이다. 탈북자 단체는 북한으로 날리는 풍선에 이 방송을 청취할 수 있는 라디오를 담아 보내고 있다.

군은 전파변환 장치를 거쳐 서·중부전선 2개 지역에 설치된 대북 확성기를 통해 자유의 소리 방송 내용을 북쪽으로 전하고 있다.

확성기를 통해 북쪽으로 전파되는 방송 내용은 주로 북한 군부 인물 처형 등 북한 주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내부 소식을 비롯한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우월성, 지구촌 소식, 날씨 정보, 음악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장관을 지낸 한 인사는 "대북심리전은 김정은이 원점"이라며 "북한 내부에서 벌어지는 일을 주민들에게 알리는 것 자체가 김정은 정권에는 큰 곤욕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목함지뢰 하나로 도발했지만, 김정은을 목표로 한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라는 혹독한 대가를 맛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군의 한 관계자도 "북한 내부에서도 어떤 식으로든 목함지뢰 도발이 적절했는지 평가를 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남쪽에서 재개한 대북 확성기 방송에 대한 영향 평가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군은 지난 4일 비무장지대(DMZ)에서 우리 군 수색대원 2명에게 중상을 입힌 지뢰 폭발사건이 북한군이 매설한 목함지뢰에 의한 것으로 결론 내리고 첫 대응 조치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

앞으로 북한의 반응을 예의주시하며 다른 지역으로 추가 확대를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는 2004년 6월 남북 합의로 방송 시설을 철거한 이후 11년 만이다.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지만 북한군은 아직 특이 동향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전방 지역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자 군은 경기도 파주 일대 주민들에게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 지역 출입 자제를 권고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에 반발해 도발할 가능성이 있어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민통선 이북 지역에서 영농 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군은 전방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유사시 방공호로 대피하도록 하는 등의 안전대책 매뉴얼을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주민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전방 지역에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A급)를 발령하고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화력 배치도 보강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11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