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복 70주년 맞이 독도 주변 바닷속 대청소

2007년부터 청소 개시…이번이 여섯 번째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해양수산부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독도 주변 바닷속에 가라앉은 쓰레기 약 20t을 수거한다고 10일 밝혔다.

잠수부와 인양 틀 등을 이용해 수심 100m 아래 1천640㏊에서 폐어구와 통발 등을 거둬들인다.

해수부는 6월 초부터 독도 해역 쓰레기 실태조사를 했고, 이달 초 본격적인 수거작업에 들어가 이달 말까지 계획된 작업을 마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과학잠수기법과 특수 인양장비를 동원해 독도 천연 해저암반과 해저 생태계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쓰레기를 청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수부는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과 현지 어업인을 상대로 '청정 독도 만들기' 홍보활동도 펴고 있다.

해수부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5차례에 걸쳐 독도 주변 바다에서 해양 쓰레기 총 43t을 거둬들였다.

황의선 해수부 해양보전과장은 "독도를 잘 가꾸고 보전해 후손에 물려주는 것이 현 세대의 중요한 사명인 만큼 청정 독도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복 70주년 맞이 독도 주변 바닷속 대청소1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7 0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