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슬프다고? 아니 재밌다고!"…기부 캠페인의 진화

송고시간2015-08-10 07:03

부정적 이미지 대신 재미·참신함 내세워 참여형으로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 1.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지하 1층 무빙워크. 벽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따라 걸으니 휠체어에 앉아 치료를 받던 한 소녀가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불렀다. 백혈병 환아는 파일럿이 됐다.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이 최근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선보인 난치병 환아 인식 개선 홍보 영상이다.

# 2. 지폐를 동전으로 바꿔 주머니에 넣고 추억의 '방방'(트램펄린)에 올라가 마음껏 뛰어보자. 웃고 즐기는 사이 자연스럽게 동전이 떨어진다.

떨어진 동전의 액수만큼 어린이를 돕는 나눔에 참여할 수 있다.

HS애드는 지난 5월 성년의 날을 맞아 '기부방방' 캠페인을 기획,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현재 진행형인 이 캠페인의 영상은 유튜브 조회 수 130만을 넘어섰다.

"슬프다고? 아니 재밌다고!"…기부 캠페인의 진화 - 2

기부 광고가 변하고 있다.

10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동정심에 호소해 기부를 유인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광고나 캠페인 자체로 흥미를 끌고 기부 행위에 재미와 보람을 느끼도록 하는 방식이 점차 늘고 있다.

공익 캠페인의 전통적인 전략은 슬픔이나 공포 등의 부정적 감정을 토대로 동정심을 유발, 기부 등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었다.

기아 속에서 슬픈 얼굴로 화면을 응시하는 아이의 모습을 부각하거나 재난 현장 속 참혹한 장면을 보여주는 이미지가 그것이다. 부상자나 사망자의 숫자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도 한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방식은 구호단체 캠페인의 40% 안팎을 차지했지만, 점차 '색다른' 방식의 캠페인이 등장하고 실제 효과를 얻고 있다.

큰 화제를 모았던 독일의 자선 기부단체 미제레오르가 선보인 '사회적 카드 긁기(The Social Swipe)' 캠페인이 대표적 사례다.

"슬프다고? 아니 재밌다고!"…기부 캠페인의 진화 - 3

빵 한 덩어리나 수갑을 찬 두 손이 보이는 화면 한가운데를 신용카드로 긁자 빵이 잘리고 수갑이 잘린다.

신용카드로 2유로를 기부하면, 제3세계 어린이에게 빵을 나눠주고 부당하게 감옥에 갇힌 아이들의 수갑을 풀어줄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할 때 일방적인 인쇄 광고나 옥외 광고보다는 SNS와 같은 매체를 활용하거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한 쌍방향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광고업계 관계자는 "이전 방식은 기부의 수혜자를 지나치게 의존적인 존재로 만들고 편견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됐다"며 "최근 트렌드는 개인의 '이타심'만 자극하는 것이 아니라 '이기심'도 충족할 수 있는 방식으로 참여를 끌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