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일교포 유학생 간첩사건 다룬 '조국이 버린 사람들'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 '11·22사건'이 뭘까? 이에 정확히 대답할 사람은 아마 드물 것이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왜 일어난 무슨 사건인지 알기 힘든 것이다. 이는 세대를 불문하고 마찬가지다.

재일동포 유학생 간첩사건을 망라해 정리한 '조국이 버린 사람들'이 출간됐다. 저자는 한겨레신문 출신의 언론인 김효순 씨. 한일 관계 등에 주목해 역사에서 버림받은 사람들에 관심을 가져온 저자는 이번에 재일교포 간첩사건에 초점을 맞춰 집중조명했다.

그중 하나인 '11·22사건'은 1975년 11월 22일 중앙정보부에 의해 공표돼 재일교포 사회를 충격과 공포 속에 몰아넣었다. 올해로 이 사건 발생 40주년을 맞는다. 당시 박정희 정권은 긴급조치 9호를 발동했고, 중앙정보부는 "모국 유학생을 가장해 국내 대학에 침투한 재일동포 간첩 일당 21명을 검거했다"고 언론에 발표한다.

20대 중반과 후반의 이 젊은이들 가운데 일부는 사형선고를 받고 교도소에서 10여년 수감됐다가 감형과 특별사면 조처 등으로 풀려난다.

재일교포 유학생 간첩사건 다룬 '조국이 버린 사람들' - 2

재일동포 사건은 이들 유학생만이 아니었다. 1961년 민족일보 사건, 1969년 김규남 사건, 지난해 '상처꽃'이라는 연극작품으로 재조명된 1974년의 울릉도 사건 등이 줄을 이었다.

그중 일반에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1971년 4월 대통령선거 직전에 발표된 서승·서준식 형제 사건. 저자는 사건 발표와 두 형제의 교도소 수감, 분신 기도, 어머니의 옥바라지, 고문 폭로 등의 과정을 하나하나 들려준다.

재일동포 간첩사건이 공개적으로 재조명받기 시작한 것은 최근 들어서다. 2010년 재일교포 간첩조작의혹사건의 재심을 전담하는 법률가 조직이 처음 만들어지면서 이번 저서에 추천사를 쓴 이석태 변호사 등 민변 변호사들이 '재일동포재심변호단'을 결정해 활동에 들어갔다.

저자는 "결국 기억을 둘러싼 싸움"이라면서 "책에서 언급된 조작사건 피해자들이 당한 고통과 좌절과 흘러간 세월은 어떤 방식으로도 보상되지 않는다. 그런 비극이 되풀이되는 것을 보지 않으려면 진상을 밝히고 기억하는 작업을 잠시라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한다.

서해문집. 440쪽. 1만7천원.

재일교포 유학생 간첩사건 다룬 '조국이 버린 사람들' - 3

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06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