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폰도 '페이 전쟁'…애플-삼성-구글 전면전

구글 '안드로이드 페이' 출시…애플·삼성에 맞불
스마트폰도 '페이 전쟁'…애플-삼성-구글 전면전 - 2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카카오페이(다음카카오), SSG페이(신세계), 페이코(NHN엔터테인먼트), 페이나우(LG유플러스)…

포털, 유통, 이동통신사 할 것 없이 국내 산업은 이른바 '페이 전쟁'이 한창이다. 간단한 결제 정보만 입력하면 물건을 살 수 있는 서비스는 하루가 멀다고 등장한다. '간편결제 춘추전국 시대'라는 말도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런데 다다익선이 아니다. 서비스 종류가 너무 많아 복잡하고 무엇보다 온라인 위주라는 한계가 있다. '페이 전쟁'의 또 다른 격전지 스마트폰 시장이 주목받는 이유다.

◇ '페이 전쟁' 격전지 스마트폰…한발 앞선 애플과 삼성

집에 지갑은 두고 나와도 스마트폰은 챙기는 시대다. 그래서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이제 고객과 한 몸이 돼버린 스마트폰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산업에 눈을 떴다.

모바일 결제 시장이 바로 그 지점이다. 처음에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형태였다. 하지만 이젠 스마트폰 기기 자체가 신용카드가 돼 버리는 방식으로 '페이 전쟁'은 진화하고 있다.

애플이 지난해 10월 출시한 애플페이가 불쏘시개 역할을 했다. NFC(근거리무선통신) 칩이 탑재된 아이폰을 상점 단말기에 갖다대면 바로 결제되는 서비스다. 국내 티머니 결제와 같은 기술인데 이미 북미는 물론 영국을 비롯한 유럽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중국 내 서비스도 올해 안으로 예정돼 있다.

스마트폰도 '페이 전쟁'…애플-삼성-구글 전면전 - 3

라이벌 삼성전자[005930]도 가만있지 않았다. 지난 2월 MST(마그네틱보안전송) 특허 기술을 보유한 루프페이를 전격 인수, 곧바로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내놨다.

삼성페이 개발 완료 시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는 일찌감치 루프페이와 공동 개발에 들어갔던 것으로 보인다. 애플페이에 맞서 당장 사용자를 확보하려면 MST 기술이 필수였기 때문이다.

MST는 자기장을 이용한 결제 서비스다. 쉽게 얘기하면, 상점 계산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그네틱 단말기에 신용카드를 긁는 대신 스마트폰을 갖다대면 자기장이 발생해 고유 정보를 읽어들이는 방식이다. 속도도 NFC처럼 빠르다.

국내는 물론 주요 시장인 북미 지역의 대부분 상점도 NFC보다 마그네틱 단말기가 보편화 돼 있어 삼성페이는 출시 즉시 애플페이의 강력한 경쟁상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페이 상용화는 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되는 갤럭시노트5가 시장에 출시되는 시점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일단 국내와 북미 지역에서 삼성페이를 먼저 서비스하고 올해 안으로 유럽과 중국에서도 상용화할 계획이다.

스마트폰도 '페이 전쟁'…애플-삼성-구글 전면전 - 4

◇ 구글, 안드로이드 페이로 반격…"OS 영향력 무시 못해"

"잠자는 사자의 발톱을 건드렸다."

애플과 삼성전자의 선공에 '공룡 기업' 구글이 꿈틀거리고 있다. 안드로이드라는 막강한 스마트폰 운영체제(OS)를 무기로 한 반격이라 글로벌 IT업계 전체가 숨죽이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오는 10월 간편결제 서비스 '안드로이드 페이'가 탑재된 차기 넥서스폰(레퍼런스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구글의 파트너는 LG전자다. 앞서 두 차례 넥서스폰을 함께 만든 파트너십이 있는 데다 LG전자[066570]가 안드로이드 페이 성패의 관건이 될 북미 시장에서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해 온 배경이 작용했다.

삼성전자도 구글의 넥서스폰을 두 번이나 출시하며 구글과 끈끈한 관계를 맺은 바 있다. 그러나 앞으로 안드로이드 페이와 격전을 벌일 경쟁 상대라는 점에서 구글은 차기 넥서스폰 제조업체 후보에서 삼성전자를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도 '페이 전쟁'…애플-삼성-구글 전면전 - 5

넥서스폰 제조사는 구글로부터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을 먼저 받아 오류를 바로잡는 역할을 하는 만큼 경쟁 서비스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에 일찌감치 비장의 무기를 보여줄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구글과 LG전자가 예정대로 안드로이드 페이가 담긴 넥서스폰을 출시하면 스마트폰 페이 시장의 판도는 곧바로 애플과 삼성전자, 구글이 벌이는 '3강 체제'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한때 80%가 넘었던 안드로이드 OS 점유율이 최근 60%대로 떨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그 영향력이 막강하기 때문에 출시와 더불어 파급력을 무시할 수 없어서다.

아이러니한 것은 안드로이드 페이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마트폰을 파는 삼성전자라는 점이다. 현재로선 안드로이드 OS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삼성전자로선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안드로이드 페이를 '지원'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06 0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