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미래교육재단 출범 3년만에 존폐 '기로'

사업 취소·기금조성 애로…"활성화 방안 논의중"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지역 인재 발굴과 육성을 목표로 출범한 경남미래교육재단이 수익사업을 취소하고 기금 조성에도 어려움을 겪으면서 존폐 기로에 섰다.

5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미래교육재단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차세대 영어 학습시스템 개발사업 취소의 건'을 의결했다.

이 사업은 재단 설립 초기인 2012년 9월에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어학개발원인 IUC와 협약을 체결해 원어민을 활용한 원격 화상시뮬레이션 영어 학습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재단은 금융권 대출 5억 5천만원과 지정기탁금 1억 6천만원 등 7억 1천만원을 개발비로 투자했다.

그러나 도교육청 감사관실이 재단을 감사한 결과 지금까지 아무런 수익이 없고 개발 전망도 불투명해 호주 업체로부터 개발비와 이자를 돌려받는 조건으로 결국 사업을 취소했다.

도교육청은 사업을 취소하지 않으면 개발비에 대한 담보물도 없는 상태에서 개발비만 날리는 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사업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수익사업 취소와 함께 인재 발굴과 육성을 위한 기금 모금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단은 2012년 3월 출범 당시 기금 500억원 조성을 목표로 잡았고 출범 첫해에만 400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다가 저금리 시대에 충분한 이자 수입이 나오려면 목표액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지난해 목표액을 3천억원으로 올렸다.

하지만 지난해 말까지 확보한 기금은 168억 7천400만원(목적사업 기부금 포함)에 그쳤다. 현재 기본 재산은 131억 3천600만원이다.

올들어서는 기금을 한 푼도 모으지 못했다.

이 때문에 재단은 지난 2월 상임이사제를 폐지하고 현재 6급 공무원 1명이 재단 사무국에 파견돼 업무를 보고 있다.

그러자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최근 이러한 재단 운영을 문제 삼아 성과도 없는 재단을 존속시켜야 하는지 연말까지 검토해 보고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재단 사무국장을 겸임하는 김희곤 도교육청 교육복지과장은 "전임 교육감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재단인데 새 교육감 취임 1년 만에 재단 해산 이야기를 거론하는 것은 시기상조다"면서 "기금을 확충하고 재단 사업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05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