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수영- 셰스트룀, 女접영 100m서 이틀 연속 세계新

여자 자유형 1,500m 레데키·개인혼영 200m 호스주도 세계기록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스웨덴의 사라 셰스트룀(22)이 여자 접영 100m에서 이틀 연속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셰스트룀은 3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5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접영 100m 결승에서 55초64의 세계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셰스트룀은 전날 열린 준결승에서 55초74에 레이스를 마쳐 대나 볼머(미국)가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 때 작성한 종전 기록(55초98)을 3년 만에 0.24초 앞당기고 이번 대회 첫 번째 세계 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고는 하루 만에 다시 세계 수영사를 새로 썼다.

아울러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한 셰스트룀은 여자 접영 100m에서는 처음으로 세 차례나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른 선수가 됐다.

셰스트룀에 이어 은메달은 지네테 오테센(덴마크·57초05), 동메달은 루잉(중국·57초48)이 가져갔다.

이날 하루 카잔 아레나에서는 세 개의 세계 신기록이 나왔다.

셰스트룀에 앞서 오전에 열린 여자 자유형 1,500m 예선에서 케이티 레데키(미국)가 15분27초71의 세계 신기록으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자신이 지난해 8월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린 팬퍼시픽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기록 15분28초36을 1년 만에 또 0.65초 줄였다.

전날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59초13의 기록으로 대회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레데키는 4일 열릴 1,500m 결승에서 다시 금메달에 도전한다.

레데키는 2013년 대회 때 여자 자유형 800m와 1,500m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하는 등 4관왕을 차지하면서 여자부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국제수영연맹(FINA) 올해의 여자선수로 뽑힌 헝가리의 카틴가 호스주도 신기록 행진에 가세했다.

호스주는 이날 마지막 경기로 열린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06초12로 새로운 세계 기록을 세우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수영복의 모양과 재질에 대한 규제가 이뤄지기 전인 2009년 로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리아나 쿠코스(미국)가 작성한 종전 기록 2분06초15를 6년 여 만에 0.03초 앞당겼다.

일본의 와타나베 가나코(2분08초45)와 영국의 시오반 마리 오코너(2분08초77)가 각각 은·동메달을 나눠 가졌다.

이번 대회에서는 경영 종목이 치러진 이틀 동안 4차례 세계 신기록이 쓰였는데 모두 여자 선수들이 해냈다.

한편, 우리나라의 박선관(고양시청)은 자신이 한국기록(54초41)을 가진 남자 배영 100m에서 54초80을 기록, 레이스를 마친 67명 중 25위에 머물러 예선 탈락했다.

여자 평영 100m에 출전한 정슬기(전북체육회)도 1분10초19로 69명 중 37위에 머물렀다.

-세계수영- 셰스트룀, 女접영 100m서 이틀 연속 세계新 - 2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8/04 0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