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셜미디어, 테러리스트 색출 역할해야" 법안 美의회서 논란

송고시간2015-07-30 23:35

FBI "트위터, 테러 메시지 찾고 분석해야", 와이든 "감시의무 없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매체를 통해 오고가는 어떠한 테러 관련 메시지도 당국에 보고하도록 한 2016년 예산부수법안을 놓고 미국 의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론 와이든(민주·오레곤) 상원의원은 지난 28일(현지시간) 2개월 전 이미 상원 정보위를 통과한 이 법안의 처리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성명에서 "이 법안의 새로운 조항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기업들에 테러리즘을 보고할 것을 강제하고 있다"며 "하지만, 인터넷 회사들은 사용자들의 발언을 감시해야 할 의무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슬람국가(IS)와 같은 테러리스트들의 위험을 막는 게 정보·사법기관의 가장 큰 임무이고, 상원이 만장일치로 이 법안을 승인할 것을 요구받고 있지만, 이는 토론을 거치지 말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정보기관들은 이 법안의 조속한 입법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미 연방수사국(FBI) 고위 인사들은 폭스비즈니스에 "트위터가 IS나 다른 테러리스트를 막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소셜미디어, 테러리스트 색출 역할해야" 법안 美의회서 논란 - 2

이들은 "테러리스트들과 관련된 모든 트윗과 콘텐츠를 찾고 점검하며 분석하는 데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러한 팀을 위해 예산을 증강, 조직을 더욱 키울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28일 한 유세에서 IS는 트위터와 인터넷에서 배제돼야 한다며 "그들의 존재가 우리에게 주된 위협이 되고 있기 때문에 차단해야 한다"고 밝혀 정보기관의 편을 들었다.

소셜 미디어와 인터넷 회사들은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트위터는 지금까지 테러리스트들의 것으로 판단되는 계정을 삭제하고 당국에 통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연초 이런 역할을 하는 '트윗 위협팀'의 규모를 3배 증강했다. 하지만, 이 이상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의 한 관계자는 폭스비즈니스에 "당국이 테러리스트 활동에 관한 정보를 요구할 수 있지만, 다른 매체들도 그러는 것처럼 우리 역시 적극적으로 콘텐츠를 모니터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브루킹스연구소가 지난 3월 내놓은 통계에 따르면 IS와 동조자들은 지난해 말 현재 총 4만6천 개의 트위터 계정을 보유하고 있다.

20%는 영어로, 73%는 아랍어로 각각 트윗된다. 트위터는 2014년 10월 이래 수천 개의 계정을 정지시켰다.

shin@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