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한·일 양국에 걸친 복잡한 가계도

송고시간2015-07-30 10:06

영상 기사 '형제의 난' 롯데…복잡한 가계도 '관심'
'형제의 난' 롯데…복잡한 가계도 '관심'

[앵커] 경영권을 둘러싼 롯데그룹의 골육상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강제 퇴진했는데요. 이번 다툼엔 두 아들뿐 아니라 이복누나도 가세했습니다. 롯데 총수일가의 복잡한 가계도에 눈길이 쏠립니다. 정영빈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한국과 일본 두 나라에서 대기업을 일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은 3명의 부인으로부터 2남2녀를 뒀습니다. 18살 때 동향의 고 노순화 여사와 첫 결혼을 했지만 홀로 일본행을 택하면서 결혼생활은 1년으로 끝났습니다. 노 여사와의 사이에는 신영자 롯데재단 이사장이 있습니다. 이후 신 총괄회장은 일본인 시게미츠 하츠코 여사와 두 번째 결혼해 '형제의 난'의 주인공 신동주, 동빈 형제를 낳았습니다. 또 현 유원실업 대주주이자 1970년대 롯데 주최 미인대회 출신으로 37살 연하인 서미경 씨와의 사이에서도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을 얻었습니다. 장녀 신영자 이사장은 지금 롯데재단 이사장 등으로 사회공헌파트를 총괄하고 있고 둘째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은 일본 롯데 임원직에서 모두 밀려난 상태. 셋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한국 롯데에 이어 한·일 롯데그룹의 수뇌부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대표까지 맡았습니다. 막내 신유미 고문은 호텔롯데 도쿄사무소에서 근무하며 롯데시티호텔 경영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롯데그룹의 복잡한 지배 구조와 가계가 경영권 분쟁의 토양이 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의 경영권 분쟁이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과 일본 양국에 걸쳐 있는 롯데그룹의 복잡한 가계도가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세 명의 부인에게서 총 네 명의 자녀를 뒀다.

첫째, 셋째 부인은 한국인이고 신동주·동빈 형제의 모친인 두 번째 부인은 일본인이다.

신 총괄회장이 고국인 한국과, 껌을 통해 첫 사업을 시작한 일본에서 동시에 사업을 확장한 만큼 양국에 걸쳐있는 롯데그룹의 복잡한 지분구조가 가계도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신 총괄회장은 첫째 부인인 고(故) 노순화 씨와의 사이에서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3)을 낳았다.

두 번째 부인인 일본인 시게미쓰 하쓰코(重光初子·88)씨와의 사이에서 신 총괄회장은 이번 경영권 분쟁의 주인공인 동주·동빈 형제를 뒀다.

신 총괄회장에게는 세번째 부인도 있다. 37살 차의 1977년 미스 롯데 출신 서미경(56)씨로부터는 신유미(32) 롯데호텔 고문을 뒀다.

롯데, 한·일 양국에 걸친 복잡한 가계도 - 2

신 총괄회장은 고향인 경남 울주군 둔기리에서 노순화 씨와 결혼한 후 열아홉의 나이로 일본으로 건너갔다.

신 총괄회장은 일본에 있을때 노 씨가 1951년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면서 홀로 한국에 남게 됐던 신 이사장에 대해 깊은 죄책감과 애틋함을 갖고 있다고 한다.

신 총괄회장은 이후 일본에서 시게미쓰 하쓰코씨와 결혼했다.

신동빈 회장은 1985년 일본 대형 건설사 부회장의 딸인 시게미쓰 마나미(重光奈美)씨와 결혼했으며 신동주 전 부회장은 재미 교포 사업가의 딸인 조은주(51)씨와 동생보다 늦은 1992년 결혼했다.

동복 형제지만 신 전 부회장과 신 회장의 성격은 서로 다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 전 부회장의 성격은 차분하고 감수성이 풍부한 반면 차남인 신 회장은 신중하기는 하지만 한번 결정을 내리면 적극적으로 밑어붙이는 과감한 성격의 소유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형제의 성격 차이는 사업 방식에서도 나타나 신 회장이 출발이 늦었던 한국 롯데그룹을 매출 83조원(2013년 기준)의 '유통 공룡'으로 키우는 사이 일본 롯데는 5조 7천억원 매출에 그쳤다는 평가도 있다.

셋째 부인 슬하의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롯데쇼핑·롯데삼강·코리아세븐의 일정 지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한·일 양국에 걸친 복잡한 가계도 - 3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