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인 강제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일본내 예선서 탈락

2017년 등재후보로 무나가타·오키노시마(宗像·沖ノ島) 선정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조선인이 강제노역한 현장 중 하나인 일본 사도(佐渡) 광산(니가타현)이 201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일본 내 단일 후보 경쟁에서 탈락했다.

일본 문화청의 문화심의회는 2017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할 후보지로 후쿠오카(福岡)현의 고대 유적인 '무나가타·오키노시마(宗像·沖ノ島)와 관련 유산군'을 28일 선정했다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다.

내년 2월 1일까지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에 추천서를 제출하면 2017년 여름 유네스코 세계유산 위원회에서 심사가 진행된다.

세계 문화유산 등재는 각 국가별로 1년에 하나씩만 할 수 있다.

일본에서 '신을 모시는 섬'으로 불리는 무나가타·오키노시마는 섬을 신앙의 대상으로 하는 세계적으로 보기드문 지역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평가받았다고 교도는 전했다.

한반도와 규슈(九州)의 중간에 위치한 오키노시마에서는 4∼9세기에 걸쳐 대륙과의 교류가 성취되길 기원하는 제사가 열렸다.

문화심의회는 잠정 후보 목록에 올라 있던 사도 광산에 대해 "상태가 악화돼가는 콘크리트 건물 등의 보존책을 보다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이하 위원회)에 따르면 2010년 11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재 목록에 등록된 사도 광산에 조선인 근로자가 최소 1천 400명 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된 일본 23개 산업시설 중에는 나가사키(長崎) 조선소,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탄광 등 조선인 수만 명이 강제노동한 현장 7곳이 포함됐다.

'조선인 강제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일본내 예선서 탈락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29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