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IT개발자로 전직 붐…"석달 배워 연봉 5배 인생역전"

송고시간2015-07-29 11:02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대학에서 수학을 전공한 폴 민턴(26)은 미국에서 식당 웨이터로 일했다.

연봉은 2만 달러(약 2천300만원).

민턴은 자기 커리어에 항상 뭔가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던 차에 컴퓨터 프로그래밍과 데이터 분석을 배우는 민간업체의 석 달짜리 교육 과정을 밟았다.

교육을 마치고 작년에 인터넷 업체에 데이터 분석가로 취업한 민턴이 받아든 초임은 이전 연봉의 5배인 10만 달러(약 1억1천600만원)에 이른다.

민턴은 "바로 여섯 자릿수 연봉을 받는다는 게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활황으로 노동자들이 커리어 변화를 찾아 프로그래밍을 주목한다'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최근 들어 민턴과 같은 사례가 드물지 않다고 보도했다.

그간 미국에서는 구글이나 페이스북과 같은 거대 인터넷 기업이 최상급의 프로그래머를 확보하려고 노력했다.

미국서 IT개발자로 전직 붐…"석달 배워 연봉 5배 인생역전" - 2

하지만 이제는 거의 모든 산업에서 디지털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때로 필요에 따라, 때로 대세에 부응하려고 IT 기술자를 구하고 있다.

구인 사이트 '글래스도어'에는 소프트웨어(SW) 기술자를 찾는다는 광고가 7천300건으로 고질적으로 공급이 부족한 간호사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데이터 분석가 일자리는 1천200명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시된 연봉을 평균 냈을 때 소프트웨어 기술자는 10만 달러, 데이터 분석가는 11만2천 달러였다.

백악관은 이런 수요에 호응하기 위해 지난 3월 연방정부·도시·기업·교육업체가 협력해 IT 인력 수천명을 교육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설문조사기관인 코스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교육업체에서 배출된 IT 인력은 1만6천명 정도로 작년 6천740명의 두배가 넘는다.

이들 교육업체의 올해 졸업자는 미국 전체 대학 컴퓨터공학과 졸업생의 3분의 1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민턴이 졸업한 교육업체 '갤버나이즈'는 11주짜리 과정을 운용하고 있는데 수강료는 1만1천∼2만1천 달러에 이른다. 과정 수료 후 취업률은 98%에 이른다.

진로변경이 속출하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IT 산업의 활황이 경기 사이클과 맞물려 끝나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2000년대 초반에도 '닷컴 열풍'이 거품처럼 꺼지면서 금융, 마케팅, 유통, 행정 등 거의 모든 산업의 IT 일자리가 위축된 적이 있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