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난민시설 공격행위 급증…反 이민 정서 우려

신나치 등 극단위험 줄었지만 증오감정 넓게 퍼져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증오 범죄로 드러나는 독일의 반(反) 이주민 감정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주민을 통한 경제활동 인구 보강과 통합사회 지향을 동시에 추구하는 독일 집권 세력과 주류사회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독일 내무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상반기까지 망명 희망자 수용시설에 대한 공격 행위는 모두 202차례 일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작년 한해 전체의 198건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또, 그 전년도인 2013년에는 60여 건이 그쳤던 만큼 증가일로의 양상에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최근들어 독일 언론에선 하루가 멀다하고 수용시설 방화 등 증오 범죄 보도가 쏟아지는 게 사실이다.

내무부는 올해 상반기 공격 행위를 분석한 결과, 이 가운데 85%는 우익이나 반 이민 세력의 소행으로 분류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과거처럼 신(新)나치에 직결된 행위는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이 설명으로 미뤄, 독일사회의 반 이민 정서는 과거처럼 진한 농도의 조직적 반사회 범죄로 번지기보다는 낮은 농도로 넓게 퍼지면서 상대적으로 가벼운 범죄를 일으키는 것으로 풀이됐다.

또한, 인구당 수용시설 공격행위 빈도는 옛 서독 지역에 비해 경제적으로 뒤처진 구 동독 지역이 높았다.

작년 공격행위 통계 기준으로 보면, 거주자 1만 명당 2.98건의 공격 사건이 발생한 브란덴부르크가 가장 높았다. 이어 베를린(2.81건), 튀링겐(2.27건),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2.19건) 순이었다.

그러나 이들 주를 포함한 연방주 16곳 중 2013년에는 1.09건이던 공격 행위가 작년에 2.11건으로 증가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옛 서독)이 가장 빈도가 급증한 지역으로 꼽혔다고 dpa 통신은 전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24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