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국대 "진행성 간암 치료 가능한 유전자 치료법 개발"

송고시간2015-07-21 16:52

(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단국대학교가 난치성인 원발성 진행성 간암(간에 생기는 거대 종양, 다발성 종양)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유전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21일 단국대학교에 따르면 분자생물학과 이성욱 교수팀과 동아대학교 의대 정진숙 교수팀은 간암 세포에서만 암을 유발하는 RNA(DNA와 함께 유전정보 전달에 관여하는 핵산의 일종)를 항암 기능을 가진 RNA로 변환하는데 성공했다.

단국대 "진행성 간암 치료 가능한 유전자 치료법 개발" - 2

연구팀은 "우리가 개발한 '마이크로 RNA 조절 트랜스-스플라이싱 라이보자임'은 발암 유전자 중 하나인 '텔로머라제 역전사효소(TERT RNA)'만 인식해 이를 항암 기능을 가진 RNA로 변환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존 치료법은 암세포가 아닌 정상 세포에도 영향을 끼쳐 부작용이 발생한 것"이라며 "마이크로 RNA 조절을 통해 암세포에서만 RNA를 변환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한 것이 큰 성과"라고 덧붙였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7월 20일 자에 게재됐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