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여론> 마트 경품조작에 개인정보 유출까지 "분통 터진다"

송고시간2015-07-21 09:43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경품은 짜고 치는 고스톱인가요!"(트위터 이용자 '김춘종'). "경품행사 = 개인정보 유출행사"(트위터 이용자 'han_jung ho')

이마트와 롯데마트에서 열린 보험사 경품행사에서 당첨자 바꿔치기로 자동차 등 수억 원대 경품을 빼돌린 것도 모자라 489만 건의 고객정보를 유출했다는 소식에 21일 온라인은 그야말로 분노의 도가니탕이었다.

"손님들 정보는 팔아 젖히고 경품은 자기들끼리 짜서 나눠갖고 양아치 범죄자가 따로없네" (네이버 아이디 moun****)

"안 될 줄 알면서 응모권 주면 꼬박꼬박 혹시나 싶어 넣었는데 짜고 치는 건 그렇다 치고 개인정보 팔아 처먹은 건 진짜 열 받는다"(다음 닉네임 lollol)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는 반응도 있었다.

네이버 아이디 'okdo****'는 "큰 회사에서 진행하기에 이런 사기가 있을 거라 생각 못하고 열심히 응모했는데 개인 정보만 알려준 꼴"이라며 탄식했다.

같은 포털 이용자 'comm****'도 "경품에 자동차 있기에 '무식하게 많이 적어넣으면 하나는 걸리겠지 히히히' 하면서 써넣었는데, 부질없는 짓이었다"고 자조했다.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잇따랐다.

네이버 아이디 'ferm****'는 "한두 번 겪는 것도 아니고 경품 빙자한 고객 정보 빼돌리는 대기업의 사기 행각에 좀 더 강력한 처벌이 가해지지 않는 이상 매번 되풀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 닉네임 'aaa'는 "대형마트도 이런데 군소마트 등은 더욱 심하겠지. 경품을 내건 업소는 전수 조사해서 법적인 조치를 반드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이용자 'hous****'는 "잘못된 거를 보면 바로잡고 고쳐주는 게 정부의 역할 아닌가. 사기 친 놈들보다 이를 바로 잡아 주지 못하는 정부가 더 밉다"고 썼다.

앞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품행사대행업체 P사 대표 서모(41)씨 등 5명을 구속 기소하고 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씨는 2012∼2013년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진행된 네 차례의 보험사 경품행사에서 1등 당첨자를 친척·지인 등으로 바꿔치기하는 수법으로 총 4억4천여만원 상당의 경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경품행사 과정에서 불법수집한 고객정보 467만건을 보험사 3곳에 72억여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롯데마트 매장에서 보험사 경품행사를 대행한 업체 M사 대표 전모(59)씨도 2012년 1월 1등 경품인 자동차 1대를 빼돌리고 고객정보 22만건을 불법 수집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