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최악 정치테러 '58명 학살' 주모자 사망

송고시간2015-07-19 09:51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지난 2009년 필리핀에서 발생한 정적 가족과 언론인 등 58명의 학살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안달 암파투안 전 마긴다나오 주지사가 숨졌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암파투안은 최근 간암으로 마닐라 교외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혼수 상태에 빠진 뒤 지난 17일 74세를 일기로 숨졌다.

그는 필리핀 최악의 정치테러 사건의 주모자 가운데 한 명으로 재판을 받고 있었다.

2009년 11월 23일 주지사 선거 후보등록을 하러 가던 현 이스마엘 망우다다투의 부인과 여동생, 취재기자 32명 등 58명이 총격을 받아 숨졌다.

당시 주지사이던 암파투안과 그의 아들이 정적을 제거하기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필리핀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이 사건의 관련자 100여 명을 기소했지만 재판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필리핀 최악 정치테러 '58명 학살' 주모자 사망 - 2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