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한국교사, 의사만큼 봉급 받고 최고의 직업"

현실과 다른 점 있지만 한국교육 긍정이미지 각인 재확인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한국교육을 극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후 오클라호마 주(州) 듀런트의 듀런트고등학교에서 한 연설에서 "한국은 교사들에게 의사만큼 봉급을 주고, 교육(교사)을 최고의 직업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발언은 교육의 중요성과 더불어 저소득층의 인터넷 접근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오바마 "한국교사, 의사만큼 봉급 받고 최고의 직업" - 2

오바마 대통령은 2009년 취임 첫해부터 기회 있을 때마다 한국의 뜨거운 교육열과 교육제도를 칭찬해 왔다. 지난 4월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타운홀 미팅에서도 "한국, 핀란드와 같은 곳은 교육제도가 정말 잘 돼 있다. 한국의 교사는 의사나 기술자가 받는 수준에서 봉급을 받고 있으며 존경 받는 직업"이라고 말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공교육 붕괴 및 사교육 열풍을 둘러싼 한국 내 부정적 인식과 논란 등 현실과는 분명한 거리가 있지만, 그에게 한국 교육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가 확실하게 각인돼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해 주는 발언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인터넷과 관련해서도 "한국은 초고속 광대역 인터넷 가입률이 높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쟁이 심한 글로벌 경제 하에서 우리가 모두 열심히 뛰지 않으면 미국 전체가 (한국을 비롯한) 여러 다른 나라들에 뒤처지게 된다. 우리가 인터넷을 처음 발명했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에이브러햄 링컨(재임기간 1861∼1865년) 전 대통령이 어려운 환경에서 독학을 해서 세상을 깨우치고 결국 미국의 대통령 자리에까지 오른 사실을 강조하면서 조기 교육의 중요성, 특히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연결된 현 정보화 시대에 걸맞게 저소득층 가구도 광대역 인터넷망에 쉽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17 0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