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력먹는 하마' 서울대에 첫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송고시간2015-07-17 16:00

2019년까지 180억 투자…에너지 신산업 플랫폼 개발 본격화

마이크로그리드 전시부스 둘러보는 문재도 차관
마이크로그리드 전시부스 둘러보는 문재도 차관

(서울=연합뉴스)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1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마이크로그리드 착수보고회'에 참석,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 관계자들과 전시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서울대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문재도 산업부 2차관, 성낙인 서울대 총장, 한재훈 LS산전[010120] 사장 등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에 나섰다.

마이크로그리드란 특정 지역 안에서 전력을 자체 생산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구축한 '독립형 소규모 전력망'을 말한다.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열병합발전, 연료전지 등 분산형 전원을 자체 발전원으로 이용하고 수요자는 스마트 미터 등 최신 기기를 이용해 에너지 사용을 효율화한다.

전기차 충전 시연하는 문재도 차관-성낙인 총장
전기차 충전 시연하는 문재도 차관-성낙인 총장

전기차 충전 시연하는 문재도 차관-성낙인 총장
(서울=연합뉴스)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1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마이크로그리드 착수보고회'에 참석, 성낙인 서울대 총장과 전기차 충전 시연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전력망(그리드) 관리자는 에너지관리시스템(EMS)과 에너지 솔루션을 이용해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전체를 관리하기 때문에 온실가스 감축 잠재력이 큰 미래형 에너지 시스템으로 통한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지금까지 제주 가파도와 전남 가사도 등 육지 전력계통과 분리된 섬 지역에 구축됐으며 도심 지역 캠퍼스에 설치·운영되는 사례는 서울대가 처음이다.

병원, 연구동, 도서관, 기숙사 등 다양한 용도 건물 225개로 구성된 서울대는 전력 소비량이 국내 최대이며 다양한 전력소비 패턴을 보여 에너지 사용 효율화 및 소비 절감을 위한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실증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2013년 기준 서울대의 전기요금은 약 183억원, 사용량은 15만2천31MWh로 잠실 롯데월드 11만2천402MWh보다 많은 양의 전기를 소비하고 있다.

축사하는 문재도 차관
축사하는 문재도 차관

(서울=연합뉴스)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1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마이크로그리드 착수보고회'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주최측은 이번 사업에서 태양광·전기자동차(V2G) 등 분산형 전원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이용해 자체 생산한 전력을 에너지 가격이 비싼 시간대에 활용할 계획이다.

사업이 마무리되는 2019년에는 바이오연구동 등 일부 건물은 지진·태풍 등 자연재해로 외부 전력 공급이 끊겨도 4시간 독립운전이 가능하고 서울대 전체 전기요금의 20%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절감된 전기요금은 재투자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확대하거나 저효율 냉난방기와 같은 노후 설비 교체를 통해 서울대의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는 데 활용된다.

정부와 참여 기업은 2019년까지 180억원을 투입해 마이크로그리드 운영시스템, 빅 데이터 분석, 수요 반응, 에너지 절감 기술, 에너지 소비 행태 등을 체계적으로 실증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도 차관은 "에너지 신산업의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의 기술과 혁신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거점이 필요하다"며 "마이크로그리드는 에너지 신산업, 저장장치, 신재생에너지와 같은 에너지 혁명의 핵심 요소들을 담아낼 수 있는 그릇이자 주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프로슈머가 진가를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j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