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리아연대 "경찰이 불법·폭력연행"…국가상대 소송

경찰 관계자들이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시민단체 '코리아연대'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관계자들이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시민단체 '코리아연대'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차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시민단체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는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이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방법으로 평화적인 집회·시위를 방해하고 있다"며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아연대는 "경찰이 공권력을 악용해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를 무시한 채 올해 4∼5월 수차례에 걸쳐 정치적인 의사를 표현하는 회원들을 폭력적으로 연행하고 1인 시위마저 노골적으로 방해했다"며 "이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소송 사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에 법률상 정부 대표자인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경찰의 직무상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를 보상하라는 내용의 소장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리아연대는 작년 12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당한 바 있다. 경찰은 이 단체가 북한 선군정치를 옹호, 찬양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5/07/14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